HOME 사회 사회일반 이슈
충남도,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500억 원 지원- 코로나19 장기화 긴급 3차 경영안정자금 투입
충남도청 전경./에이티엔뉴스 DB

충남도가 계속되는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500억 원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추가 지원한다.

이는 최근 350억 원의 경영안정자금을 긴급 투입한 데 이어 500억 원을 추가로 투입, 긴급한 자금 수요를 해소하기 위한 것이다.

30일 도에 따르면 지원 대상은 도내 사업장을 두고 영업 중인 소상공인으로, 관광업, 음숙업, 도·소매업, 서비스업 등 소상공인·자영업자 등이다.

다만, 금융, 보험, 주점, 귀금속, 도박, 사치, 향락, 사행성업종 등은 지원에서 제외된다.

업체당 지원 규모는 업체당 3000만 원으로, 상환조건은 2년 거치 일시상환이며, 업체 부담 금리에서 2%를 도에서 지원한다.

신청은 충남신용보증재단 본점 및 각 지점에서 하면 된다.

김석필 도 경제실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난이 장기화되고 있다”며 “소상공인의 경영난이 예상되는 만큼, 경영해로 해소를 위해 지원을 확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한복 기자  phb1226@hanmail.net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한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