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대전
대전시, 코로나19 극복 '대전형 새로운 공공일자리' 창출 계획
허태정 대전시장이 23일 오전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이전 일상으로의 회복과 복구의 발판을 위해 피해 계층 중심으로 재자립할 수 있도록 제공하는 '대전형 새로운 공공일자리' 창출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이전 일상으로의 회복과 복구의 발판을 위해 피해 계층 중심으로 재자립할 수 있도록 제공하는 '대전형 새로운 공공일자리' 창출 계획을 23일 발표했다. 

허태정 시장은 대전형 공공일자리 추진배경으로 지난해 대전지역의 1년간 실업자가 2000명 증가(3만 6천명) 했고, 자영업자는 6000명 감소했으며, 특히, 40~49세 취업자·일용근로자도 감소했다. 이는 지난 1998년 외환위기 이후 두 번째로 심각한 상태로써 고용악화는 소득양극화로 이어져 공동체 붕괴 등 사회위기라고 설명했다.

허 시장은 이에 따라 고용회복은 시간이 걸리는 만큼, 민간 경제주체의 고용 선순환에 앞서 공공부문에서 적극적·선도적인 역할수행이 필요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대전시는 오는 2023년까지 지속가능한 대전형 새로운 공공일자리를 2만개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 대전형 공공일자리 추진전략 및 방향

코로나 19로 지역경제가 어려움에 따라일정기간, 일정수준의 임금을 지급함으로써, 일상회복의 발판을 마련하는 사업으로써, ▲기존 공공근로 사업과 차별화, ▲사회문제 해결형·시민체감도 높은 분야 우선, ▲단순방역 및 보조인력 투입 제외라는 3가지 전략과 3대 추진방향을 마련했다.

추진방향으로는 ▲미래사회 선제적 준비를 위한 DATA의 디지털화 사업인 '디지털 대전', ▲출산·육아, 아동학대 및 노인 고독사 관련 사회안전망 강화 사업인 '촘촘한 돌봄체계', ▲코로나 19 극복 및 시민 생활 밀착형으로 대전공동체 형성 사업인 '건강한 대전공동체'이다.

여기서 기존 공공근로와 대전형 공공일자리의 다른 점은 '참여대상'에서 공공근로는 취업취약계층(저소득층, 장애인, 실업자, 노숙자 등)으로 한정되지만, 대전형 공공일자리는 청년과 신중년 위주로 구성한다는 점이 다르다는 설명이다.

또한 '사업범주'에서 공공근로는 방역과 환경정화에 집중하지만, 대전형 공공일자리는 3대 추진방향 범주로 한정됐다.

또 사업기간도 공공근로는 상·하반기 각 4개월 정도지만, 대전형 공공일자리는 6개월 이상이며, 월평균 임금이 공공근로 120만원(일 5H 근로), 공공일자리 210만원(일 8H 근로)이며 대전시에서 직접 주도하는 점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23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이전 일상으로의 회복과 복구의 발판을 위해 피해 계층 중심으로 재자립할 수 있도록 제공하는 '대전형 새로운 공공일자리' 창출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대전시)

◇ 대전형 공공일자리 현황 

1차 선정된 '대전형 공공일자리'는 총 37개 사업으로, 오는 2023년까지 341억 원을 투입해 5124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먼저 올해에는 147억 원을 투입해 2413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내년에는 99억 원을 투입해 1405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며, 오는 2023년에는 94억 원을 투입해 1306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 3대 추진방향별 사업현황

첫 번째 '디지털 대전'은 10개 사업으로 오는 2023년까지 총 9억 원을 투입해 116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데이터 청년 인턴십 운영', '교통영상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등으로 디지털화를 통해 정보의 공유속도를 극대화하고 미래사회를 선제적으로 준비하겠다는 구상이다.

두 번째 '촘촘한 돌봄체계'는 11개 사업을 오는 2023년까지 총 105억 원을 투입해 1854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보육매니저 운영', '생명사랑 모니터링단 운영' 등으로 누구나 소외 없이 요람에서 무덤까지 촘촘한 돌봄체계를 완성하겠다는 방침이다.

세 번째 '건강한 대전공동체'는 16개 사업으로 오는 2023년까지 총 227억 원을 투입해 211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도심 속 푸른 물길 지킴이', '사계절 아름다운 꽃도시 조성' 등으로 맑은 물, 푸른 숲 조성을 통해 모두가 살고 싶은 대전을 만들 계획으로 사업 시행 시 대전시 생활임금을 적용해 두텁게 지원할 예정이며, 아울러, 올해 제1회 추경부터 순차적으로 반영해 추진할 방침이다.

이번 대전형 공공일자리 37개 사업은 지난 1월 대전시 전부서, 출자·출연기관, 공사·공단 대상으로 발굴한 사업을 토대로 지난 2월초부터 일자리 전문가 자문회의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공익성·사회문제 해결형·시민체감이 높은 6개월 이상 안정적으로 지속되는 사업을 중심으로 자치구와 협업해 제2차 대전형 공공일자리를 사업을 발굴하고, 시 전부서(공사·공단 등 포함)의 추가사업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사업별 성과평가를 실시하고 구조조정을 통해 공공일자리 효율성을 제고하겠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지역 고용회복을 위해 총력을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현식 기자  ilikenews@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