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충남 천안
순천향대 ‘코로나 특별장학금’···학생 1인, 34~50만원 예상성적우수장학금 등 종전 장학금과 별도···실 납입 수업료 10% 지급
순천향대 스타트업 프라자.(사진제공=순천향대학교)

순천향대학교는 31일 오전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열고 '코로나’로 인한 학생들의 학비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지난 1학기 등록금 기준으로 실 납입 수업료 10%를 특별장학금으로 지급키로 했다.

대학 관계자는 “수혜 대상은 약 8000여명 재학생이 해당되며 개인별 10%로써 전체 장학금액은 25억 2000여만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순천향대는 지난 1학기에 등록한 재학생을 기준으로 계열별로는 최대 약 34~50만원 금액을 특별장학금으로 지급하게 된다. 오는 8월 졸업예정자에겐 현금으로 직접 지급하고, 2학기 등록자에겐 실납입 수업료에서 해당금액을 감면해 주는 방식이다. 또 오는 2학기 휴학하는 학생 경우에는 복학 시 이를 적용해 감면할 방침이다.

특히 이번 특별장학금 재원 마련을 이유로 일부 대학들이 성적우수 장학금을 지급하지 않는 것과는 달리 순천향대는 정상적인 성적우수 장학금을 지급한다는 것이 특별장학금 지급 결정에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한다. 

순천향대 측은 ‘코로나 특별장학금’ 지급 방안을 놓고 지난 6월부터 5차에 걸친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열고 총학생회 대표 학생들과 긴밀히 협의해 왔다.  

문대규 기획처장은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일련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쳐왔다”며 “대학의 재정적 부담이 적지 않지만 이번 특별장학금 지급 결정이 학생들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앞으로 코로나 어려움을 함께 이겨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형태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