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세종
STEPI,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과학기술협력’ 논의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과학기술협력은 어떻게 변화해야 하는가?’라는 주제로 제433회 과학기술정책포럼을 개최했다./ⓒSTEPI

[ATN뉴스=이기종 기자]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과학기술협력은 어떻게 변화해야 하는가?’라는 주제로 제433회 과학기술정책포럼을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제433회 과학기술정책포럼은 코로나가 초래할 주요 글로벌 과학기술 혁신 이슈를 점검하고 앞으로 우리나라의 글로벌 과학기술 협력 과제를 도출하고자 마련됐다.

여기에서 제1발제인 박환일 다자협력연구단장(STEPI)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과학기술혁신 협력 방향과 시사점’이라는 주제로 코로나 이후의 세계적 상황을 전망하고 글로벌 과학기술혁신 협력의 필요성과 방향 등을 소개했다.

이와 함께 경제, 과학기술 등 다양한 분야의 양자·다자협력 체계를 활용하여 한국이 글로벌 혁신을 주도하기 위한 전략 마련과 글로벌 사회가 가지고 있는 정보와 경험의 공유를 통해 혁신 목표에 빠르게 도달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또 제2발제인 ‘인간안보 중심의 글로벌 협력 방향’에서 윤문수 연구교수(연세대학교 보건대학원)는 코로나19 사태로 나타난 세계적 감염병의 발생과 위험을 인간안보 관점으로 소개하고 감염병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글로벌 협력 방안을 제시했다.

특히 국제백신연구소(IVI)와의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등을 통한 감염병 예방 및 치료를 위한 백신 개발 등의 협력방안과 새로운 면역 여권, 전략적 국가 시스템 구축 등 국제 사회의 위기를 예측하고 이를 효과적으로 극복하기 위해 다방면의 대책과 국제협력 방안을 제안했다.

이어 송치웅 부원장(STEPI)이 좌장을 맡아 진행되는 패널토론에는 최유화 상무(큐라티스), 장용석 선임연구위원(STEPI), 김홍기 박사(한국화학연구원), 선인경 개발협력연구단장(STEPI)이 참여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과학기술협력’에 대해 토론했다.

조황희 과학기술정책연구원장은 “코로나19는 중장기적으로 글로벌 질서 변화, 산업구조 변화, 경제위기 확산 등 다양한 변화를 초래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에이티엔뉴스 이기종 기자  dair0411@gmail.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이기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