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충남 당진
충남 당진시, 역사학자 ‘심용환’과 함께하는 풍류 콘서트 개최- 오는 30일 면천읍성서 ‘연암 박지원, 면천을 사랑하다’ 강연, 국악 연주 등 선보일 예정
당진시는 오는 30일 오후 7시 30분 면천읍성에서 역사학자 ‘심용환’과 함께하는 풍류 콘서트를 개최한다.(사진제공=당진시청)

충남 당진시는 오는 30일 오후 7시 30분 면천읍성에서 역사학자 ‘심용환’과 함께하는 풍류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콘서트는 코로나19로 지친 일상을 달래고 면천읍성 복원 사업과 더불어 면천군수 연암 박지원에 대해 많이 알리고 바른 이해를 돕기 위한 일환이다.

이날 콘서트는 ‘연암 박지원, 면천을 사랑하다’라는 강연과 함께 국악 연주도 진행될 예정이다.

박지원은 1797년부터 3년간 면천군수로 재직하면서 치수 관개 사업, ‘과농소초’, ‘칠사고’ 저작, 흙벽돌 제조, 부정부패 척결과 애민정신 실천 등 많은 치적을 쌓고 군민의 사랑을 받았다.

그의 흔적은 골정지와 건공일초정이 보수되고 복원돼 여전히 면천과 함께 하고 있다.

강연을 밭은 심용환은 ‘KBS역사저널 그날’에서 활약했다.

현재는 성공회대 외래교수로, MBC FM 심용환의 타박타박 세계사의 진행을 맡고 있다.

풍류 콘서트 연주를 하는 ‘한국음악앙상블 풍류’(대표 김상훈)는 젊은 국악인들로 아쟁(서울국악관현악단 아쟁수석 김상훈), 판소리(전태원), 대금(박명규)이 우리 악기와 소리로 풍류 콘서트를 꾸밀 예정이다.

면천읍성 장청 앞에서 열리는 이날 콘서트는 생활 속 거리두기 속에 진행하는 행사로 사전 신청 접수를 통해 인원을 제한한다.

신청은 카카오톡에서 ‘면천풍류’를 검색해 채널을 추가하고 신청하면 된다.

하동길 기자  hadg9336@gmail.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동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