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KISA, 코로나19 불황 속에 ‘랜섬웨어 공격’ 겹쳐...중·소규모 웹호스팅 피해 잇따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최근 랜섬웨어로 인해 중·소규모 웹호스팅 업체가 피해를 입고 있어 ‘랜섬웨어 피해 예방 5대 수칙’을 안내하고 있다.(자료출처=KISA)

[ATN뉴스=이기종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최근 랜섬웨어로 인해 중·소규모 웹호스팅 업체가 피해를 입고 있어 ‘랜섬웨어 피해 예방 5대 수칙’을 안내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랜섬웨어는 시스템을 잠그거나 데이터를 암호화해 사용할 수 없도록 한 뒤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 프로그램으로 감염 이후 데이터 복구 등의 사후조치가 어려워 무엇보다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또 백업 데이터가 인터넷에 연결된 경우 함께 감염되는 사례도 있어 백업 시 인터넷에 연결되지 않은 오프라인으로 관리하는 등 주의가 요구되는 상황이다.

최근 랜섬웨어로 인해 중·소규모 웹호스팅 업체가 피해를 입는 등 기업과 개인을 대상으로 한 랜섬웨어 공격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올해 1분기에는 277건, 2분기에는 67건(4.30 기준) 등이다.

이에 KISA는 국민·기업의 랜섬웨어 감염 예방 및 피해 최소화를 위해 ‘랜섬웨어 피해 예방 5대 수칙’과 ‘랜섬웨어 대응·백업 가이드’를 제공했다. 

이와 관련해 주요 내용을 보면 백업체계 구축 및 운영, 백업 체계의 보안성 강화, 주요 시스템 보안점검 등으로 사전에 대응할 수 있다.

KISA는 현재 랜섬웨어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국내·외 백신사 등 보안업체와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실시간 랜섬웨어 정보공유 체계를 운영하고 있으며 특히 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해 랜섬웨어 국내·외 이상 징후 및 사고 사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

또 랜섬웨어 감염 등 침해사고 정황이 의심되는 경우 KISA(118번 또는 110번)에 즉시 신고할 것을 안내하고 있다.

KISA 김석환 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국민과 기업이 경제적으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 랜섬웨어 감염 시 큰 피해 발생이 우려돼 각별한 주의 및 보안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기종  dair0411@gmail.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