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대전
대전지검 천안지청, '선거범죄 엄정대응' 총선대비 유관기관 대책회의
대전지방검찰청 천안지청./에이티엔뉴스 DB

대전지검 천안지청(지청장 나찬기)은 7일 지검에서 내년 4월 15일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대비 유관기관 대책 회의'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날 천안지청 인권·첨단범죄전담부장검사와 선거 전담 검사를 비롯해 천안시 동남구·서북구, 아산시 선관위 사무국장, 천안 동남·서북경찰서, 아산경찰서 수사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책 회의를 진행했다.

검찰과 유관기관은 내년 국회의원 선거에 대비해 유기적 협조체계를 강화하고 금품선거, 거짓말 선거, 불법 선전 등 주요 선거범죄에 엄정하게 대처하기로 했다.

지난달 17일 '선거사범 전담수사반'을 편성한 천안지청은 단계별 특별근무체제에 돌입하고 공소시효가 완성되는 오는 2020년 10월 15일까지 비상 근무체제를 유지할 예정이다.

  천안지청 관계자는 "검사실별로 관내 선거구를 나눠 지정 전담하고 각 전담 관내 선관위, 경찰과 실시간 연락 체계를 구축했다"며 "절차적 위법성 논란이 없도록 수사 전 단계에 걸쳐 검찰, 선관위, 경찰이 상호 협조해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에이티엔뉴스 고은정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고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