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대전
대전시, 장애인시설 인권침해 실태 점검이용장애인 면담, 인권지킴이단 활동 점검 등 후속조치
대전광역시청사 전경./에이티엔뉴스=선치영 기자

대전시가 오는 18일까지 장애인복지시설 인권침해 실태 점검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장애인 복지시설 이용 장애인 면담을 통해 인권침해 실태를 파악하고,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거주시설, 지역사회재활시설, 직업재활시설 등 장애인복지시설(174곳) 이용 장애인과 종사자가 대상이다.
 
대전시는 장애인 시설에서 폭행과 폭언, 사생활 침해와 발생사례가 있는지 여부와 인권지킴이단이 분기별로 성실히 운영되고 있는지 등 인권 침해 실태를 점검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지난 7월 장애인보호시설 72곳에 대해 시설장과 법인관계자,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인권감수성 교육, 자정결의, 거주시설의 긴급 실태 점검을 한 바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안전하게 보호받아야할 복지시설에서 더 이상 인권이 침해되는 사례가 발생되지 않도록 인권보호 의무교육 이행과 거주시설 내 인권지킴이단 활성화 등 상시 점검 체계를 단단히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에이티엔뉴스 정완영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정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