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대전 이슈
대전시, 교통안전시설 대폭 늘려…2022년까지 173억
대전시가 시민편의 중심의 교통안전시설을 대폭 확대 설치하기로 했다. 사진은 충남대 앞 오거리 횡단보도 신설.(사진제공=대전시청)

대전시가 시민들이 일상생활에서 느끼는 소소한 불편과 교통사고 사망자를 감축하기 위해 시민편의 중심의 교통안전시설을 대폭 확대 설치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올해 9개 분야 30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904곳에 ▲스마트 횡단보도(6곳) ▲소방용수 주변 적색도색(469곳) ▲교통신호등(7곳) ▲횡단보도 신설(45곳) ▲경보등(40곳) ▲대각선횡단보도(10곳) ▲노후 교통신호제어기 교체(44개) ▲시각장애인음향신호기(260개) ▲컬러레인(23곳) 등 교통안전시설을 설치하고 있다.
 
대전시는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하거나 발생할 우려가 높은 지역 및 어린이·노인 등 교통약자가 주로 이용하는 생활권 주변도로를 중심으로 ▲2020년 43억 원(1750여 곳) ▲2021년 48억 원(1897여 곳) ▲2022년 52억 원(2223여 곳) 등 모두 143억 원의 예산을 추가 투입해 교통사망사고를 줄여나갈 방침이다.
 
이로써 2022년까지 대전시가 추진하는 교통안전시설 사업은 모두 173억 원으로 ▲스마트횡단보도 설치(60곳) ▲소방용수 주변 적색도색(3181곳) ▲교통신호등 설치(52곳) ▲횡단보도 신설(225곳) ▲경보등 설치(190곳) ▲대각선횡단보도 확대(85곳) ▲노후 교통신호제어기 교체(179개) ▲시각장애인음향신호기 설치(2660개) ▲컬러레인(37곳)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지속적으로 교통안전을 저해하는 교통 환경을 유관기관과 확대 발굴해 안전하고 쾌적한 교통환경을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문용훈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 “교통안전시설의 확대 설치로 교통안전사고 예방과 교통 사망사고 감소효과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이티엔뉴스 정완영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정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