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충남 아산
충남 아산시의회, 일본 아베정부 경제 도발 규탄...철회 촉구 성명 발표
14일 김영애 아산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10인의 아산시의원들이 일본 아베정권의 경제침략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아산시의회)

김영애 의장을 비롯한 10인의 아산시의원들은 14일 본회의장에서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침략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아산시의회에 따르면 11인의 의원들은 이번 규탄 성명서를 통해 “일본 전범기업에 내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포괄적 수출 우대자격을 의미하는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절차를 착수했다"며"일본정부의 이런 행위는 G20정상회의 선언뿐만 아니라 WTO 협정 등에도 정면 배치되는 것으로 국제사회의 공조에 심각한 위협이 되는 것”이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일본정부는 강제징용 문제해결과 양국관계 정상화를 추구하던 대한민국 정부의 제안과 노력을 거부했으며 나아가 거짓말을 통해 우리정부를 모독하고 경제보복 조치의 불법 부당함을 은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불법적인 행위에 대한 적반하장격인 일본의 조치에 온 국민의 분노가 끓어오르고 있고, 우리정부는 관련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합리적 해결을 강구하고 있으나 일본정부는 이를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영애의원 외 10인 의원일동은 “일제 강제침탈에 대한 반성없이 경제침략으로 도발하는 동시에 양국관계를 악화 일로로 몰아가고 있는 일본 아베정권의 행위를 강력히 규탄하는 바이며, 34만 아산시민의 뜻을 모아 수출규제 강화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며"피해자들에게 정당한 배상지급과 함께 일본정부의 진정한 사과와 경제보복 조치의 철회가 이루어질 때까지 일본여행과 일본에서 수입되는 상품구매를 자제할 것”이라고 성명을 발표했다.

에이티엔뉴스 고은정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고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