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충남도, 안면도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총력- 안면읍 창기리 일원 70㏊ 지상·드론방제 실시
충남도청 전경./에이티엔뉴스 DB

충남도 산림자원연구소 태안사무소가 소나무재선충병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인다.
 
태안사무소는 안면읍 창기리 일원 70㏊에 대한 무인항공(드론) 및 지상 방제 사업을 14일부터 15일(1차)과 28일부터 29일(2차) 각각 나눠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 3월 안면읍 정당리 일원 소나무 4그루에서 재선충병 감염이 확인, 추가 발생을 억제하기 위한 조치다.
 
태안사무소는 소나무재선충병 매개충인 솔수염하늘소 제거를 위해 무인항공 방제 65ha, 지상 방제 5ha 각 2회씩 시행할 계획이다.
 
방제 작업에는 비교적 안전한 저독성 농약인 티아클로프리드 액상 수화제를 살포하며 대상지 경계로부터 완충구역을 설치해 비산을 방지했다.
 
태안사무소는 방제를 주로 오전 시간에 집중(05시∼12시) 실시함에 따라 방제시간에 등산 및 산책을 자제하고 인근 농가에서는 농산물 피해 없도록 하우스 밀폐를 당부했다.
 
또 주변 민가에서는 빨래를 널지 말고 장독 등 음식물과 먹는 물은 밀봉할 것을 홍보할 예정이다. 

태안사무소 관계자는 “재선충병은 매개충인 솔수염하늘소를 통해 확산되며 한번 감염되면 100% 고사하기에 확신을 막기 위해서는 철저한 예찰과 방제가 매우 중요하다”며 방제 작업을 통해 안면도 소중한 산림자원인 안면송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재선충병은 솔수염하늘소의 몸에 기생하다 솔수염하늘소의 성충이 소나무의 잎을 갉아 먹을 때 나무에 침입하는 재선충에 의해 소나무가 말라 죽는 병이다.
 

에이티엔뉴스 박서민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박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