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충남 홍성
충남 홍성군, 자랑스러운 지역 문화유산 세계가 주목한다!
천주교 홍주순교성지 입구./에이티엔뉴스 DB

 

홍성군이 지역 대표 문화유산인 홍주순교성지와 김좌진 장군 생가지가 세계가 주목하는 문화유산으로 재조명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군은 천주교 홍주순교성지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사전 자문사업 승인 절차를 진행 중으로 사업 신청서는 충남도와 문화재청, 주 유네스코 대한민국 대표부를 거쳐 지난 3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센터에 제출됐다. 

사전자문 대상사업에 선정되면 세계적으로 10여 건을 뽑는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포함돼 본격적인 검증절차에 착수할 수 있게 된다.

천주교 홍주순교성지는 212명의 기록상 순교자를 비롯해 1000여명이 순교한 내포지역 천주교 역사의 산실로 손꼽히고 있으며, 감옥터와 동헌 등 6곳의 순교 터가 알려져 있어 매년 수많은 순례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군은 홍주순교성지 세계문화 유산 지정이 홍주읍성 복원사업과도 연계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홍주읍성 북문복원, 홍주천년 양반마을 조성사업 객사와 진영동헌 문화재 구역 확대지정 등 지역 관광자원화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김좌진 장군 생가지./에이티엔뉴스 DB

 

또한 홍성군의 대표 독립운동가 김좌진 장군 생가지 성역화 사업에도 탄력을 받아 오는 2021년까지 청산리 전투 체험시설, 국궁장, 교육체험관 등을 확충해 학생과 학부모가 즐겨 찾는 역사인물 관광루트를 재정비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년까지 토지매입과 생가지 성역화 실시계획을 최종 승인해 2021년 상반기 중 본격 착공에 들어간다. 

군 관계자는 “문화유산 지역관광자원화는 우리 지역의 미래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일”이라며, “원도심을 중심으로 한 역사관광 벨트 구축사업에 군정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도와 천주교 교계는 지난 2016년부터 종교유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고 있다. 

에이티엔뉴스 이종선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이종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