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대전
대전 중구, 유천1동 폐·공가 밀집주택가 환경정비13일까지 이틀간 100여명이 쓰레기 5톤 치워…8월에는 벽화 그려
대전 중구는 13일 유천1동 대전서남부터미널 인근 밀집주택가 폐·공가에서 환경정비를 하고 있다.(사진제공=대전중구청)

대전 중구는 유천1동 대전서남부터미널 인근에서 12일과 13일 이틀에 걸쳐 환경정비를 했다.
 
법무부 보호관찰소 자원봉사자와 중부경찰서 직원, 중구 환경과, 행정복지센터 직원, 주민 100여명이 힘을 합쳐 5톤가량의 쓰레기를 수거했다.

이 곳은 오래된 숙박업소와 빈집이 밀집된 지역으로 우거진 잡목과 불법투기 쓰레기로 인한 민원이 잦은 곳으로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기 전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고려해 미리 환경정비에 나선 것.
 
이 지역은 지난 2014년 법무부와 대전지방검찰청에서 범죄예방을 위한 셉테드(CPTED) 사업을 추진한 곳이다.
 
빈집 10개동을 허물어 1500㎡ 면적의 나눔텃밭과 15면의 공공형 주차장을 조성했다. 당시 조성된 벽화가 시간이 흐르고 재단장이 필요해 졌다.
 
오는 8월 중에는 한남대학교 시각디자인과 학생의 재능기부로 새로운 벽화가 탄생할 예정이다.
 
한대진 대전 중구 유천1동장은 “마을텃밭과 주차장은 지역에서 처음으로 범죄예방 사업을 추진한 곳으로, 많은 분들과 함께 정비를 마치게 되어 기쁘다”며, "주민들과 함께 이 곳을 더욱 가꿔나가겠다"고 말했다.

에이티엔뉴스 정완영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정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