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세종
세종시 6-4생활권 해밀리 명칭 '해밀마을'로 변경입주예정자 설문조사 법정동 명칭 통합 찬성 98.5%
세종시는 6-4생활권 해밀리 마을 명칭을 '올목마을'에서 법정동 명칭과 동일한 '해밀마을'로 변경한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2016년 12월 5일 행복청이 발표한 해밀리 설계공모 당선작 이미지.(사진제공=행복도시건설청)

세종시는 6-4생활권 해밀리 마을 명칭을 '올목마을'에서 법정동 명칭과 동일한 '해밀마을'로 변경한다고 17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생활권별 마을명칭은 행복청이 지난 2012년 초 공동체 문화형성을 유도하고 아파트 브랜드명을 외벽에 표기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법정동 명칭과는 별도로 제정했다.

이에 따라 세종시 내에는 총 23개의 생활권별 마을명칭이 제정됐으며 현재 이미 입주한 14개 생활권에서 사용하고 있다.

6-4생활권 해밀리는 이 지역 전래명칭인 '아랫갱이들 올목고개 텃논 해지개' 중에서 조음의 효율성을 고려해 오리목처럼 생긴 고개로 중요하고 좁은 곳을 뜻하는 '올목마을'로 정했었다.

그러나 입주예정자들 사이에서 '올목마을'이 발음하기 어렵고 부정적인 느낌을 준다는 의견이 제기됨에 따라 시는 마을명칭 변경을 위한 의견수렴 절차에 착수했다.

이 과정에서 시는 입주예정자와 시공사 스스로 마을명칭 변경에 대한 자체 의견수렴 절차를 거칠 수 있도록 협의체를 구성토록 지원하고 입주예정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에는 입주예정자 3100명 가운데 2561명이 참여했으며 무효 응답자를 제외한 유효참여자 중 1983명(98.5%)이 마을명칭을 '해밀마을'로 통합변경하는 방안에 찬성했다.

박병배 주택과장은 "이번 마을명칭 변경은 시민 스스로 제안하고 통합된 의견을 모은 '시민주권 특별자치시 행정수도 세종' 구현의 사례"라며 "내년 9월 입주를 앞둔 해밀마을의 원활한 주택 공급을 위해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에이티엔뉴스 홍근진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홍근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