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이슈
이낙연 국무총리, "타당하지도 않고 현명하지도 못하다"
이낙연 총리가 7일 일본 정부 지도자들의 계속되는 과격한 발언에 일침을 가했다.(사진=국무총리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대법원의 판결을 놓고 일본 정부 지도자들이 과격한 발언을 계속하는데 대해 "타당하지도 않고, 현명하지도 못하다"며 깊은 우려를 표했다.

이 총리는 7일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사법부 판단은 정부간 외교의 사안이 아니다"며 "일본 정부 지도자들의 현명한 대처를 요망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 총리는 먼저 입장문에서 "사법부의 판단에는 정부가 개입하지 않는 것이 민주주의의 근간"이라며 "일본 정부 지도자들도 그것을 모르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이 총리는 "대법원의 판결은 1965년 한일기본조약을 부정한 것이 아니라 그 바탕 위에서 조약의 적용범위가 어디까지인지를 판단한 것"이라며 "판결문은 그것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나는 이 문제에 대한 언급을 최대한 자제하며, 정부 관련부처와 민간 전문가들의 지혜를 모아 대응방안을 마련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 총리는 일본 정부 지도자들에게 "대한민국 사법부의 판단에 대해 불만을 말할 수는 있다"며 "그러나 이 문제를 외교적 분쟁으로 몰아가려 하는 것에 대해 의견을 말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유감을 표했다.

이 총리는 마지막으로 "일본 정부 지도자들의 현명한 대처를 요망한다"며 "한국정부는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상처를 치유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고, 한일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에이티엔뉴스 홍근진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홍근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