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대전
대전시교육청, '예비소집 미응소자'···소재·안전 확인 "3명 수사 의뢰"취학대상아동 1만 3433명, 미응소한 1153명 소재ㆍ안전 확인
미확인된 5명 중, 2명은 학교 및 유관기관에 3명 경찰 수사 의뢰
대전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지난 4일과 5일 초등학교 예비소집 결과, 취학대상아동 1만 3433명 중에서 미응소한 1153명에 대해 1148명은 소재ㆍ안전 확인을 완료했고, 확인이 되지 않는 5명에 대해 소재·안전 파악에 나섰다./에이티엔뉴스=이현식 기자

대전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지난 4일과 5일 초등학교 예비소집 결과, 취학대상아동 1만 3433명 중에서 미응소한 1153명에 대해 1148명은 소재ㆍ안전 확인을 완료했고, 확인이 되지 않는 5명에 대해 소재·안전 파악에 나섰다고 14일 밝혔다.

미응소한 1148명은 동행정복지센터 등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협조하에 유선연락, 가정방문, 출입국 사실 확인 등 여러 경로를 통해 확인한 결과 면제ㆍ유예 및 해외출국 등의 사유로 소재·안전 확인을 완료했고, 미확인된 5명 중, 2명은 학교 및 유관기관에서 확인 중이며 3명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대전시교육청은 오는 3월, 입학하지 않는 아동들에 대해 예비소집 때와 마찬가지로 미입학사유 및 소재·안전 확인을 위한 조치를 추진하여 아동의 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대전시교육청 조승식 행정과장은 “1명의 아동도 방치되지 않도록 경찰서 등 유관기관들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하여 아동들의 소재·안전 확인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현식 기자  atnnews@daum.net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