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대전
대전시, 찾아가는 정신건강서비스··· ‘마음톡톡 희망버스' 출발코로나 우울...시민들의 정신건강 향상, 맞춤형 심리지원 강화
대전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코로나 우울 극복과 함께 시민들의 정신건강 향상을 위해, 올해부터 찾아가는 희망버스 ‘마음톡톡버스’를 운영한다. 사진은 허태정 대전시장과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 등이 '마음톡톡 희망버스' 앞에서 기념촬영하는 모습.(사진제공=대전시)

대전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코로나 우울 극복과 함께 시민들의 정신건강 향상을 위해, 올해부터 찾아가는 희망버스 ‘마음톡톡버스’를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마음톡톡버스’는 정신질환에 대한 편견과 시간, 장소 등의 제약으로 인해 정신건강 서비스를 받기 어려운 시민들을 위해 대전시가 마련한 심리지원사업이다.
   
‘마음톡톡(talk talk)버스’의 명칭은 대전시민의 공모전 참여를 통해 지어진 것으로, 도움이 필요한 시민에게 직접 찾아가 마음의 문을 ‘톡톡’ 두드리며, 누구에게도 쉽게 하지 못했던 마음의 고민을 이야기(talk talk)할 수 있는 상담공간을 의미한다.

대전시는 ‘마음톡톡버스’ 운영을 통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정신건강전문요원이 직접 방문해서 전문적인 양질의 정신건강서비스를 제공하고, 정신질환의 조기발견 및 치료를 도와 대전시민의 정신건강 향상을 도모할 예정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이 13일 희망버스인 ‘마음톡톡버스’ 안에서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왼쪽)과 함께 웃으며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사진제공=대전시)

또한, 시민들에게 스트레스 및 우울, 불안, 중독 등 정신건강 상태를 확인해 볼 수 있는 정신건강 검진과 심층상담을 맞춤형으로 제공하여, 장기화 되고 있는 코로나19 우울을 건강하게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와 함께, 고위험군 등의 악화 방지와 치료를 위해 ▲ 정신건강복지센터 등록 관리 및 심리치료비 지원 ▲ 조기 중재를 위한 ‘마인드 링크센터’설치·운영 ▲ 맞춤형 치유 프로그램 운영 ▲ 정신건강 전문 인력 확충 등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다양한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마음톡톡버스의 찾아가는 정신건강 상담을 통해, 대전시민이라면 누구나 어디서든 정신건강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마음이 힘들 때 가장 먼저 떠올릴 수 있는 대전형 심리지원시스템 구축으로 시민의 마음건강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마음톡톡버스는 대전시에 위치한 공공기관, 아파트 등 주거단지, 직장, 복지시설 등에서 사전신청 후 이용할 수 있으며, 자세한 정보는 대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홈페이지(www.djpmhc.or.kr) 또는 페이스북 마음채널과 카카오톡 ‘대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13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코로나 우울 극복과 함께 시민들의 정신건강 향상을 위해, 올해부터 찾아가는 희망버스 ‘마음톡톡버스’의 운영에 앞서 환영의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대전시)

이현식 기자  atnnews@daum.net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