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충남 서천
서천군, 고병원성 AI 방역 총력 대응
방역장면.(사진출처=서천군청)

충남 서천군은 고병원성 AI가 금강변(마서면 도삼리 일원) 야생조류 분변에서 검출되고 전국적으로 6개 시·도 47농가에서 발생함에 따라 유입을 막기 위해 총력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군은 지난 12월부터 AI재난안전 대책본부를 설치하고 관내 가축전염병 차단을 위해 ▲고병원성 AI 발생관련 역학농장 긴급 방역조치 ▲가금농장 입식 전 현장 확인 및 출하 전 AI 간이검사 실시 ▲군수 서한문 발송 ▲광역방제기, 드론 등을 활용한 철새도래지 방역 ▲축종별 소독약품, 생석회 등 배부 ▲가금농장 전담관제 실시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 키로 했다.

방역장면.(사진출처=서천군청)

군은 또 야생조수와 축산시설 출입차량의 이동으로 인한 질병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전북도계인 금강 하굿둑에 거점소독·이동통제 초소를 설치해 차량에 대한 이동통제와 소독을 실시하고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AI확산 방지에 전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노박래 군수는 “각 농장주들은 매일 임상관찰을 실시하고 농장 방문자 및 차량에 대한 통제와 소독 절차 준수, 축산 농가 간 접촉을 자제하는 등 가금류에 치명적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유입 방지에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서천군은 2020년 12월 말 기준 25개 전업농장에서 약 84만 7000수의 닭을 사육 중이다.

이진영 기자  jin2666@daum.net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