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TV·방송
'미스트롯 2' 진달래, 눈물의 부상 투혼…현역A '올하트' 성공
TV조선 '미스트롯 2'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미스트롯 2' 진달래의 부상을 이겨내고 현역A가 전원 합격했다.

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미스트롯 2'에서는 본선 1차 팀미션 무대가 계속해서 이어졌다.

현역부A조가 대박주희(박주희 진달래 김다나 주미 윤희 장태희 류원정)로 뭉쳤다. 진달래가 발에 붕대를 감은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진달래는 "현역부 A조의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장르 고르기에서 몸을 던졌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현역부 A조는 매 시즌 예선전 진을 배출했지만 '미스트롯 2'에서는 고전을 면하고 있었던 것.

진달래는 장르를 선택하기 위해 달려 나가다 발등에 금이 가는 부상을 입게 됐다. 결국 목발과 깁스를 하고 등장한 진달래는 속상한 마음에 눈물을 흘렸다. 진달래는 "나 때문에 해야 될 거 못하면 어떻게 해. 미안해 더 열심히 할게"라고 팀원들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진달래는 "팀 미션이다. 열심히 해도 후회가 남는데 아예 못해보고 갈까 봐 너무 속이 상했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진달래는 "제 다리가 되어주고 양보를 해줬다. 더 열심히 할 수밖에 없었다"며 팀원들에 대한 고마움을 고백했다.

진달래를 비롯한 대박주희는 부상을 잊은 듯한 강렬한 난타 퍼포먼스로 시선을 사로잡으며 완벽한 무대를 선보여 올하트를 기록해 전원 합격에 성공했다.

한편, TV조선 '미스트롯 2'는 송가인, 임영웅의 신화를 이을 글로벌 트로트 여제를 뽑는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