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TV·방송
[MBC 방송연예대상] 유재석, 올해의 예능인상…"대상 확률 높다"
'2020 MBC 방송연예대상'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2020 MBC 방송연예대상' 유재석이 올해의 예능인상을 받았다.

29일 오후 8시 45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열린 '2020 MBC 방송연예대상'에서는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다섯 번째 올해의 예능인상에 호명됐다. 올해의 예능인상은 자동으로 대상 후보가 된다.

유재석은 '놀면 뭐하니?'의 제작진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이렇게 될 줄 몰랐다. 김태호PD와 '무한도전'에 이어 하는 프로그램이라 부담이 많았는데, 많은 응원과 도움으로 큰 상을 받게 됐다.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유재석은 가장 좋아하는 부캐(부캐릭터)로 환불원정대의 제작자 '지미유'를 꼽으며 "원래 제 모습이 많이 들어가 있다"고 고백했다. 반면 하프 연주에 도전한 '유르페우스'에 대해서는 "다시는 그 현장으로 가고 싶지 않다"고 혀를 내둘렀다.

더불어 유재석은 이날의 대상 수상자에 대해 "(제가) 확률적으로 높다"고 자신해 환호를 자아냈다. 또, 견제되는 사람을 묻는 말에 객석에 자리한 김구라가 엑스자를 표현하자 유재석이 이에 동의하며 "견제라는 단어를 제 입으로 하기에는 애매하다"고 전하며 시선을 모았다.

이번 시상식은 방송인 전현무와 코미디언 장도연, 배우 안보현이 MC로 나섰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방영 수칙을 준수, 시상과 수상은 비접촉 형태로 진행됐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