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TV·방송
'펜트하우스' 이지아x박은석, '역지사지' 복수 시작…엄기준x유진, 입맞춤(종합)
SBS '펜트하우스'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펜트하우스' 이지아와 박은석이 조수민이 고통받았던 상황을 그대로 재연했다.

2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에서는 위험한 관계를 시작한 오윤희(유진 분)와 주단태(엄기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윤희는 심수련(이지아 분)이 자신을 이용한 건 마찬가지라고 합리화하며 배로나(김현수 분)만 생각하기로 마음먹었다. 이에 주단태와 묘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긴장감을 높였다. 주단태는 오윤희에게 원하는 모든 것을 주겠다고 약속했고, 두 사람은 서로에게 입맞추며 돌이킬 수 없는 관계를 시작했다.

그시각, 주단태의 폭주를 피해 로건리(구호동, 박은석 분)에게로 피신한 심수련은 민설아(조수민 분) 사건을 위해 오윤희에게 증언해달라고 부탁했지만, 오윤희는 주단태의 편에 돌아선 듯 그에게 자신을 이용해보라고 당당히 제안했다. 주단태는 오윤희에게 심수련의 행방과 조력자를 궁금해했다.

주단태는 자신을 배신한 양미옥(김로사 분)을 응징했고, 이에 양미옥은 목숨을 구걸하며 자신이 구호동에게 협박당했다는 사실을 실토했다.

오윤희는 고민 끝에 김수련과 만났다. 오윤희는 민설아를 향한 복수를 다짐하는 심수련에게 "그러다 언니가 다치면?"이라고 물으며 걱정하는 척, 심수련의 복수를 말렸다. 심수련은 "죄를 짓고 아무 일 없다는 듯 살면 안 된다. 내 인생을 걸었다"고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증언을 부탁하는 심수련에게 오윤희는 끝내 본 것이 없다고 털어놨다.

주단태와 손 잡게 된 오윤희는 주단태를 이용해 배로나를 괴롭히는 마두기(하도권 분)를 무릎 꿇렸다. 이에 배로나는 기존의 헤라팰리스 아이들처럼 특별관리대상에 올랐다. 이어 오윤희는 주단태의 지시에 따라 심수련의 짐을 챙기기 위해 펜트하우스에 입성했다. 심수련의 옷을 입은 채 감상에 젖은 오윤희는 자신에게 펜트하우스라도 주겠다는 주단태에게 "심수련부터 버려라. 아무도 모르는 곳으로, 다시는 돌아올 수 없는 곳으로"라고 말했다.

심수련은 천서진(김소연 분)에게 상간녀 위자료 청구 소송을 제기하고 위자료 100억을 요구했다. 더불어 주단태에게는 이혼을 요구하며 펜트하우스, 양육권, 친권 포기와 함께 재산의 90%를 요구했다.

로건리와 주단태의 계약이 체결됐고, 로건리는 헤라팰리스 사람들을 소프라노 그레이스 조 독창회에 초대했다. 헤라팰리스 아이들은 커뮤니티에 갇혔고, 따로 마련된 파티장으로 향하던 헤라팰리스 학부모들 역시 음료를 마시고 쓰러진 뒤 의문의 장소에 감금됐다.

아이들은 생중계되는 납치된 부모들의 모습에 울부짖었고, 부모들이 있는 곳이 민설아를 괴롭혔던 폐차장이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휩싸였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부동산·교육 전쟁을 담은 드라마로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