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연예일반
[전문] 청하, 코로나19 격리해제 "전파력 없음 소견…그래도 당분간 활동 중단"
가수 청하/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가수 청하가 격리 조치에서 해제됐다.

청하 소속사 MNH엔터테인먼트는 21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청하가 지난 18일 코로나19 격리 해제 조치 됐다"고 알렸다.

소속사 측은 "청하는 확진 당일인 지난 7일 월요일부터 18일 금요일까지 총 11일간 생활치료센터에 머물며 치료에 전념해왔다"며 "확진자는 격리 필수 기간 10일을 거쳐야 하며 무증상 확진자의 경우 11일 뒤 격리가 해제된다는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무증상 확진자에 해당하는 청하는 입실 11일째인 18일 '전파력이 없다'는 소견으로 격리 해제 통보를 받았으며 자택으로 복귀해 집에 머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코로나19의 여파가 더욱 심해짐에 따라 청하의 공식활동은 당분간 중단하고 건강과 안전을 우선으로 위생 관리에 신경 쓸 예정"이라며 "당사 또한 앞으로도 보건당국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아티스트 및 스태프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리며 추후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 드리겠다"고 전했다.

한편 청하 측은 지난 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활동을 전면 중단하고 자가격리에 돌입했다. 이어 소속사 측은 "청하는 어깨 근육 등의 부상으로 재활 훈련을 겸해 최근까지도 서울의 모 스포츠센터를 다닌 바 있으며, 지난 2일에도 스포츠센터에서 재활 훈련을 받았고 해당 센터에서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을 5일에 처음 전해 듣게 되어 선제적 차원에서 검사를 받아 양성으로 나왔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청하 소속사 입장 전문.

MNH엔터테인먼트입니다.

청하가 12월 18일 (금), 코로나 19 격리 해제 조치 되었음을 안내 드립니다.

청하는 확진 당일인 12월 7일 월요일부터 18일 금요일까지 총 11일간 생활치료센터에 머물며 치료에 전념해왔습니다.

확진자는 격리 필수 기간 10일을 거쳐야 하며 무증상 확진자의 경우 11일 뒤 격리가 해제된다는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무증상 확진자에 해당하는 청하는 입실 11일째인 12월 18일 '전파력이 없다'는 소견으로 격리 해제 통보를 받았으며 자택으로 복귀하여 집에 머물고 있습니다.

현재 코로나19의 여파가 더욱 심해짐에 따라 청하의 공식활동은 당분간 중단하고 건강과 안전을 우선으로 위생 관리에 신경 쓸 예정입니다.

당사 또한 앞으로도 보건당국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아티스트 및 스태프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겠습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리며 추후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