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대전
대전시, 지역 공공기술 사업화 지원···결과발표회 개최- 공공기술 6개 팀 연내, 기획 창업 예정
대전시는 30일 오후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오픈홀에서 지역의 공공기술 사업화 지원에 대한 결과발표회를 비대면 방식으로 개최했다.(사진제공=대전시)

대전시는 30일 오후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오픈홀에서 지역의 공공기술 사업화 지원에 대한 결과발표회를 비대면 방식으로 개최했다.  

발표회에는 올해 대전시 ‘공공기술 기획형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마친 근긴장이상증 신약, 초경량 메타 차음판, 생체모사 초박형 카메라, 인공 장기 제조용 고분자 소재, 열화상 기반 결함 검사 기술 등 총 5개 팀이 참가했다.

대전시의 해당 사업은 초기 단계부터 투자자, 연구자, 경영인이 함께 창업을 기획하면서 초기 창업기업이 겪게 되는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다는 강점을 갖고 있다.

또한, 초기 투자자금을 조달해 제품 및 서비스 개발 속도를 높여 스타트업의 안정적인 기반을 조성, 빠른 성장을 이끈다는 특징이 돋보이는 사업이다.

이날 행사는 그동안 창업을 준비해 온 과정과 성과를 공유하고 다담인베스트먼트, 대덕벤처파트너스, 블루포인트파트너스, 카카오벤처스 등 8개 투자기관이 온라인 참여하여 투자유치를 위한 데모데이를 진행했다.

앞으로도 참가팀에게는 창업 사업계획서 제작, IR자료 제작, 경영 컨설팅, 산업전문가 멘토링, 투자기관 연계 등을 후속으로 지원 할 계획이다.

대전시 박문용 기업창업지원과장은 “작년에 시작된 공공기술 사업화가 해를 거듭할수록 성과를 내고 있다”며 “내년에는 그 동안의 추진 결과에 힘입어 더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의 공공기술 사업화는 작년에 지원한 2개 팀에 이어 올해 지원한 4개 팀이 연내 창업을 계획하고 있으며, 나머지 1개 팀은 내년에 창업할 예정이다.

이현식 기자  atnnews@daum.net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