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과학·경제 과학기술
국가핵융합연구소,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 개원식 개최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은 개원 기념식을 개최했다./핵융합에너지연구원

[ATN뉴스=이기종 기자]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은 개원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핵융합에너지연구원은 지난 1996년 1월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의 핵융합연구개발 사업단으로 시작해 2005년 10월 기초지원(연) 부설 연구기관인 국가핵융합연구소로 설립됐다.

이후 핵융합 전문 연구기관의 설립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대두된 결과, 지난 4월 국가핵융합연구소를 ‘한국 핵융합에너지연구원’으로 승격하는 내용을 담은 법률이 국회를 통과했고 이에 따라 지난 11월 20일 독립연구기관으로 설립됐다.

핵융합(연)은 세계 최고 수준의 핵융합 연구시설인 초전도핵융합연구장치 KSTAR를 지난 2007년 국내 기술로 완공해 운영하고 있으며 핵융합에너지 개발을 위해 국제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공동개발사업의 국내 전담 기관 역할 수행 등 국내 핵융합 및 플라즈마 연구를 이끌고 있다.

최근에는 KSTAR 실험을 통해 핵융합 핵심 조건인 1억도 초고온 플라즈마를 세계 최고 기록인 20초 동안 유지하는 데에 성공하면서 국내 핵융합 연구 역량을 다시 한번 세계 알리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유석재 초대 원장은 개원사를 통해 “기초 원천 연구에서 핵융합에너지 실증을 위한 핵심기술 연구로 연구개발의 무게 중심을 옮기고 가상 핵융합로 건설 기반 구축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핵융합 연구의 혁신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에이티엔뉴스 이기종 기자  dair0411@gmail.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이기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