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과학·경제 산업일반
LIG넥스원, 국내 기술로 최초 개발한 한국형 패트리어트 ‘천궁 II 체계’ 공군 인도
LIG넥스원은 국내 자체 기술로 개발된 탄도탄 요격체계 ‘천궁 II’의 첫 출하 및 초도품의 군 인도를 진행했다./LIG넥스원

[ATN뉴스=이기종 기자] LIG넥스원은 국내 자체 기술로 개발된 탄도탄 요격체계 ‘천궁 II’의 첫 출하 및 초도품의 군 인도를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천궁 II 체계 최초양산 출하식’은 ‘천궁 II’의 초도납품에 맞춰 실 운용자인 소요군과 양산·품질 주관기관 및 업체가 함께 제품의 품질을 확인하고 안정적인 생산·납품 및 완벽한 후속지원을 약속하는 의미로 마련됐다.

‘천궁 II’는 탄도탄 및 항공기 공격에 동시 대응하기 위해 국내기술로 개발된 중거리‧중고도 지대공 요격체계이며 지난 2012년부터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으로 개발해 다수의 시험발사에서 100% 명중률을 기록했다.

이어 지난 2017년 6월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았으며 2018년 양산에 착수해 이번에 최초 공군의 포대 물량을 인도하게 됐다.

탄도탄 요격체계는 세계적으로 선진 일부 국가에서만 개발에 성공한 최첨단 유도무기로 ‘천궁 II’ 에는 효과적인 탄도탄 요격을 위한 교전 통제, 탄도탄 추적, 전방 날개 조종형 형상 설계 및 제어 등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들이 적용된 만큼 국내 국방R&D 역량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또 배치 후 성능개량 및 창정비 요소 등을 고려할 때 해외 도입장비에 비해 국방예산 절감은 물론 더욱 신속하고 안정적인 운영유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천궁 II 양산’은 LIG넥스원, 한화시스템, 한화디펜스, 기아차 등 다수의 체계업체와 중견‧중소업체들이 참여했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유도무기 관련 기술파급 효과로 방산업계를 비롯한 국가산업 경쟁력 향상에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LIG넥스원 김지찬 대표는 “방위사업청과 국방과학연구소, 국방기술품질원을 비롯한 많은 관계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으로 본격 양산 중인 천궁 II가 대한민국의 하늘을 지키는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일정 및 품질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에이티엔뉴스 이기종 기자  dair0411@gmail.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이기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