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종합
KB손보 돌풍 잠재운 OK금융그룹, 1라운드 '전승'…창단 첫 9연승(종합)
OK금융그룹 펠리페의 강서브.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안산=뉴스1) 이재상 기자 = 1라운드 5연승 상승세의 두 팀이 만났다. 그리고 OK금융그룹이 '말리 특급' 케이타를 앞세운 KB손해보험 돌풍을 잠재우고 6연승에 성공했다.

OK금융그룹은 10일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남자부 1라운드 KB손보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3-25 25-23 25-20 25-18)로 이겼다.

라운드 전승의 신바람을 낸 OK금융그룹은 6승(승점 15)으로 2위 KB손보(5승1패, 승점 13)를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OK금융그룹은 창단 첫 라운드 전승과 함께 창단 최초로 9연승을 거두며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2019-20시즌 마지막 3경기부터 이날 경기까지 9경기 연속 패하지 않았다.

OK금융그룹은 2014-15시즌과 2015-16시즌에 각각 8연승을 거둔 적은 있지만 9연승은 이번이 처음이다.

OK금융그룹은 서브 에이스 숫자에서 10-1로 KB손보를 압도했다. OK금융그룹은 펠리페가 25점, 진상헌도 블로킹 2개를 포함해 13점으로 펄펄 날았다.

반면 KB손보 케이타는 46점을 내며 분전했지만 팀 리시브가 전체적으로 흔들리며 무너졌다.

경기 초반 기세는 KB손보가 앞섰다.

KB손보의 케이타는 1세트에 혼자 공격점유율 75%를 가져가면서 17득점, 공격성공률 62.5%를 기록했다.

KB손보는 21-21에서 상대 범실과 케이타의 서브 득점과 백어택이 터지며 1세트를 가져갔다.

하지만 OK금융그룹도 그대로 무너지지 않았다. 2세트 중반까지 15-19까지 끌려갔지만 조재성의 서브 득점과 펠리페의 공격이 살아나며 조금씩 격차를 좁혔다.

20-22에서 이민규의 서브 에이스와 케이타의 공격 범실로 동점을 만들었고, 송명근의 오픈 스파이크로 역전에 성공했다.

기세를 탄 OK금융그룹은 23-23에서 송명근의 퀵오픈에 이어 케이타의 스파이크가 코트 밖으로 벗어나며 세트스코어 균형을 맞췄다.

OK금융그룹은 3세트 들어 진상헌의 속공이 살아나며 KB손보의 추격을 따돌렸다, 세터 이민규는 적재적소 속공을 적극 활용하며 리드를 유지했다. 최홍석의 공격 등으로 12-7로 앞서간 OK금융그룹은 24-20에서 최홍석의 오픈 스파이크로 3세트까지 가져갔다.

승기를 잡은 OK금융그룹은 4세트에도 강서브로 KB손보의 리시브 라인을 흔들었다.

최홍석의 서브 에이스와 진상헌의 속공으로 5-1로 리드한 OK금융그룹은 시종일관 상대를 압도했고, 24-18 매치포인트에서 케이타의 공격 범실로 경기를 매조지 했다.

IBK기업은행 안나 라자레바.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화성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IBK기업은행이 도로공사를 3-1(22-25 25-18 25-20 25-21)로 눌렀다.

기업은행은 3승2패(승점 10)로 선두 흥국생명(승점 14, 5승)과의 격차를 좁혔다. 반면 도로공사는 1승4패(승점 4)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기업은행은 외국인 선수 라자레바가 28점을 냈고 김희진이 14득점, 공격성공률 52.63%로 맹활약을 펼치며 승리를 견인했다.

김희진은 블로킹 2개, 서브에이스 2개 등을 터트리며 올 시즌 들어 최고의 활약을 보였다.

반면 도로공사는 켈시가 24점, 박정아가 13점을 냈지만 전체적인 공격성공률이 28.28%에 그치며 이길 수가 없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