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익산 일가족 3명 살해 사건…아버지 범행 모두 '인정'
6일 오후 전북 익산시 한 아파트 집 안에서 가족 4명 중 3명이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현장감식을 하고 있다. 2020.11.6/뉴스1 박슬용 기자 © News1 박슬용 기자


(익산=뉴스1) 이지선 기자 = 전북 익산 가족 3명 사망 사건의 아버지가 자신의 범행을 모두 인정했다.

10일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이 가족의 아버지인 A씨(43)가 첫 경찰 조사에서 자신이 가족들을 살해했다고 시인했다.

A씨는 지난 6일 익산시 모현동 자택에서 자신의 아내와 자녀 2명을 죽음에 이르게한 혐의(살인)를 받고 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육안으로 검시한 구두 소견에 따르면 A씨의 아내는 심한 출혈로, 아들과 딸은 질식으로 죽음에 이른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평소 채무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다 아내와 함께 극단적 선택을 하기로 함께 합의했다"며 "아이들과 아내를 먼저 보내고 뒤따르려했다" 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곧바로 혐의를 모두 인정하면서 수사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경찰관계자는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 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며 "아직 조사 중인 사안인만큼 구체적인 사항은 말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A씨는 당시 사건 현장에서 출혈이 있는 상태로 이들과 함께 발견됐다. 병원으로 옮겨진 A씨는 수술을 받고 상태가 호전돼 현재 일반 병실로 옮겨졌으며 조만간 퇴원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