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충남교육청, 40억 방역물품·1682명 인력 지원- 등교수업 확대, 도내 모든 학교 방역 체계 강화
방역대책관련 교육장 영상회의를 주재하는 김지철 교육감.(사진제공=충남교육청)

충남교육청은 등교수업 확대에 따라 도내 모든 학교에 40억 상당의 방역물품과 1682명의 방역인력을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등교수업 확대에 따라 각급 학교에 방역물품과 소독용품 구입비를 지원해 학교방역 체계를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방역물품은 비말차단용 마스크 300만 장을 구입해 학생 개인당 10장, 손소독제는 7만 8000개를 구입해 학급당 6개를 지원했다. 또 16억 상당의 방역물품 구입비를 추가 지원, 학교 여건에 맞는 방역을 실시토록 했다.

교육청은 향후 12억 상당의 방역물품을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등교수업 확대 이후 교원의 교육 활동 지원, 학생의 안전한 학교 생활 보장, 학사 운영의 조기 안정화를 위해 1682명의 방역 인력도 지원한다.

학생 수에 따라 학교당 1명(200명 미만)에서 7명(1,000명 이상)까지 지원한다.

방역 인력 지원 예산은 20억 상당이며, 운영 기간은 올해 12월까지이다.

지원 인력은 등하교 시 발열 체크, 방역용품 관리, 보건교실 운영 지원 등의 방역 활동을 담당한다.

수업 시간 외 쉬는 시간 학생 간 일정 거리 유지, 마스크 착용, 급식소 이용 질서 유지, 비말 및 접촉 감염 예방 활동 등의 생활지도도 교사들과 함께한다.

김지철 교육감은 “등교수업을 확대하면서 코로나19 뿐만 아니라 겨울 독감 등 다른 감염병 확산도 걱정해야 한다”며 “이에 대한 각별한 주의와 철저한 방역이 필요하다. 학교 방역에 빈틈이 발생하지 않도록 방역 인력과 방역 물품을 적기에 지원해 학생과 교직원이 안전하게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교육청의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교육청은 등교수업을 확대하기 위해 19일부터 초·중·고 학생 수 900명 이하 학교는 전면 등교를 실시하고, 유치원과 특수학교는 학생 수 관계없이 매일 등원(교)한다고 밝혔다.

박한복 기자  phb1226@hanmail.net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한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