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대전 이슈
대전시, 코로나19 8월 재발생 이후...1개월 경과 "수그러들어"- 가족·지인간 접촉을 통해...집단감염 사례 다수 발생
코로나19 확산세가 지난달 14일 대전지역에 재발생된 이후 1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점차 꺽이며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에이티엔뉴스=이현식 기자

대전시는 코로나19가 지난달 14일 대전지역에 재발생된 이후 1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점차 안정세를 보이며 수그러들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지난 7월 이후 한 달간 지역 감염자가 없는 상황에서, 8월 14일 파주 스타벅스 관련 확진자가 첫 발생한 이후 17일 현재 183명이 추가로 발생해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350명이 되었다.

최근 1개월 동안 발생한 확진자 수가 이전 5개월 동안 발생(167명)한 확진자 수를 넘어섰다.

주간단위 환자 발생 현황을 보면, 지난달 14일 발생 첫 주 일평균 5명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하다가 지난 주 7.1명을 정점으로 감소해, 이번 주는 1.8명으로 안정화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주간단위 일평균으로 살펴보면 (1주)5.0명→(2주)5.8명→(3주)5.7명→(4주)7.1명→(5주)1.8명으로,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불명환자수도 주간 평균 10.7% 수준으로 전국 평균 20%보다는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감염의 지속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감염재생산지수는 지난 주 1.2를 정점으로 이번 주는 0.1까지 떨어진 상황이다. 감염재생산지수가 1.0이 넘으면 감염이 지속되고 있다고 판단한다.

지난 8~9월에 발생한 확진자의 특징을 살펴보면 가족 간, 지인 간 접촉을 통한 집단감염사례가 많았다는 점이고, 또 하나의 특징은 전국적인 발생 추세와 함께 한다는 것이다.

집단감염 사례로 인동체육관 9명, 유성가족감염 14명, 유성불가마 7명, 순복음대전우리교회 20명, 건강식품설명회 49명이 발생됐다.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급증했을 때는 대전지역 확진자도 증가하다가, 전국 상황이 진정되면 대전도 진정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대전시는 추가 확진자 발생 차단을 위해 앞으로도 신속한 역학조사와 함께 방역을 강화하여 조속히 현 상황을 안정화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한 달 가까이 이어짐에 따라,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생계지원을 위해 일반·휴게음식점에 내려진 1~5시까지 배달·포장만 가능하도록 한 영업시간제한 조치를 19일 0시부터 해제한다고 밝혔다.

수도권 지역에서도 지난 14일부터 영업시간 제한 조치를 해제한 상태다. 이와 함께 피시방의 연령제한 조치도 함께 조정하기로 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지난 1개월여 동안 시행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시민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와 동참 덕분에 우리 지역의 코로나19가 점차 안정되어 가고 있다”며 “다가오는 추석 연휴가 또 다른 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 가급적 고향방문 등을 자제하고 집에서 머물며 휴식을 취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현식 기자  atnnews@daum.net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