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대전
대전시, 관내 8개 기관·단체···'아동학대예방 선도도시 만들기' "맞손"대전지역 공공기관·민간기관, 아동학대예방 선도도시...협약 체결
대전시는 16일 오후 2시 시청 중회의실에서 지역의 공공기관과 민간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아동학대예방 선도도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 참여 기관은 대전시, 대전시교육청, 대전지방경찰청, 대전광역시아동보호전문기관, 대전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 TJB대전방송, 대전시약사회, GS25, CU,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씨스페이스 편의점을 대표해 ㈔한국편의점산업협회 이다.(사진제공=대전시)

대전시는 16일 오후 2시 시청 중회의실에서 지역의 공공기관과 민간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아동학대예방 선도도시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공공부문에서 대전시와 대전시교육청, 대전지방경찰청, 대전광역시아동보호전문기관, 대전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 등 5개 기관이, 민간부문에서는 TJB대전방송, 대전시약사회, GS25, CU,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씨스페이스 편의점을 대표해 ㈔한국편의점산업협회 등 3개 기관이 참여했다.

협약에 따라 앞으로 각 기관에서는 아동학대 신고 및 안내 협조, 아동학대 정책발굴 및 정보공유,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홍보, 교육, 프로그램 개발 등을 함께 한다.

각 기관은 이를 위한 민관실무협의체도 구성하기로 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16일 오후 2시 시청 중회의실에서 지역의 공공기관과 민간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각 기관과 협력해 대전시가 아동학대예방 선도도시로서 타 시도의 귀감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사진제공=대전시)

대전시는 유관기관과 함께 다양한 홍보와 교육을 통해 대전시민의 아동학대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제고하고, 정보를 공유해 학대위기아동을 사전 발굴할 예정이다.

또한 아동의 생활권역내의 동상담실 79개, 편의점 총 1065곳, 약국 728곳 등 1872곳을 아동학대 신고처로 운영해 학대를 신속히 발견하고, 학대발생 이후 기관 간 맞춤형 지원대책을 마련해 아동의 재학대를 방지하기로 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아동학대는 한 기관의 노력만으로 근절될 수 없으며, 각 기관과 협력해 대전시가 아동학대예방 선도도시로서 타 시도의 귀감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현식 기자  atnnews@daum.net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