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TV·방송
'청춘기록' 박보검, 군대 대신 영화 출연 결심…박소담, 진실 고백(종합)
tvN '청춘기록'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청춘기록' 박보검이 영화 출연을 결심했고, 박소담이 자신의 팬인 사실을 알게 됐다.

14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극본 하명희/연출 안길호)에서는 원해효(변우석 분)와 동반 화보를 촬영하는 사혜준(박보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혜준은 촬영 중, 동반 화보가 원래 원해효의 단독 인터뷰였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어 모임에 함께 가자는 원해효의 제안을 거절하며 눈길을 끌었다. 사혜준은 안정하(박소담 분)와 만나 울적한 마음을 달래며 시간을 보냈다.

그 시각, 한애숙(하희라 분)은 원해효의 영화 오디션 합격에 들뜬 김이영(신애라 분)의 모습을 보며 화를 삭였다. 한애숙은 영화 합격에 원해효의 힘만 들어간 것이 아니라며 "혜준이가 내 아들이었으면 이번 오디션 합격자는 사혜준이다"고 외쳤다. 이에 한애숙은 "인생 관뚜껑 덮기 전에는 모른다. 득이 될지, 독이 될지 모른다"라고 충고하며 팽팽하게 맞받아쳤다.

담담해 보였던 한애숙은 집으로 돌아가는 길, 사혜준에게 도움이 되지 못한 상황에 자신을 탓하며 눈물을 흘렸다.

사혜준은 걸려온 사민기(한진희 분)의 영상 통화에 안정하를 소개했고, 두 사람은 한층 더 가까워졌다. 사혜준은 안정하에게 "편해. 속 얘기를 툭툭 터니 경계심이 풀어진다"고 털어놨다. 이어 사혜준은 갑작스러운 비에 우산을 사 왔고, 안정하에게 자신의 목에 있던 손수건을 둘러주며 묘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안정하는 사혜준이 건넨 손수건을 어루만지며 '혼자 있는데 누군가와 함께 있는 느낌 너무 좋다'며 행복해했다.

tvN '청춘기록' © 뉴스1


안정하는 미용실에 온 시니어 모델(김칠두 분)을 마주하고, 일자리를 구하던 사민기를 떠올렸다. 그때 원해효가 미용실을 찾아와 안정하를 담당으로 요청했다. 원해효는 일에만 집중한 안정하의 태도에 신경을 썼고, 사혜준을 언급하며 이야기를 이어갔다. 이에 안정하는 "마음까지 뺏기지 않으려고 노력 중이다. 덕질이 아름다운 건 현실이 아니라서다. 환상과 현실이 만나면 엉망진창된다"며 소신을 밝혔다.

이어 안정하의 부름에 사혜준이 미용실을 방문했다. 안정하는 사 혜준에게 시니어 모델 아카데미를 소개했다. 그러나 사혜준은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고, 안정하는 설득하기 위해 애썼다.

사혜준은 자신의 매니저를 자처하며 '짬뽕 엔터테인먼트'를 차린 이민재(신동미 분)에게 향했다. 이민재는 입대를 결심한 사혜준에게 "넌 꿈에서 못 헤어나오고 있다. 남은 시간 1초까지 다쓰고 수건 던져라"며 충고했다. 사혜준은 자신에게 뗄 수 없었던 원해효를 떠올렸고, '비교하며 경쟁하지 않는 걸 좋은 성품이라 속였다. 이제 후련하다'고 생각하며 안정하에게 이발을 부탁, 열흘 후에 입대한다고 고백했다.

사혜준은 일찍 이발하는 것을 말리는 안정하의 말투와 태도를 보며 자신의 팬일 것이라고 다시 의심했다. 이에 사혜준은 "해효팬 맞아? 나 거짓말 싫어한다"고 말했고, 결국 안정하는 "맞아 네 팬이야"라고 실토하며 사혜준을 미소짓게 했다.

이민재는 영화사의 연락을 받고, 사 혜준에게 작은 역할이지만 제의가 왔다며 대본을 건넸다. 사혜준은 대본에 몰두했고, 군대를 미루고 영화에 출연하겠다고 결심했다. 이 소식을 알게 된 사영남(박수영 분)은 격분하며 길길이 날뛰었다. 사혜준의 의견에 회의적이던 한애숙은 무턱대고 사혜준을 나무라는 사영남의 모습에 "당신을 놨다"며 화가 난 모습으로 긴장감을 더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은 현실의 벽에 절망하지 않고 스스로 꿈과 사랑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청춘들의 성장 기록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 화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