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충남 예산 이슈
충남 예산군, 집중호우로 무너지고, 잠기고, 쓸리고...690건 시설피해농작물, 도로유실 등 신속한 피해 복구.지원 ‘총력’
대술면 이티천 제방./에이티엔뉴스=이종선 기자

충남 예산군은 3일 집중호우로 690건의 시설피해가 발생하는 많은 피해를 입었다고 4일 밝혔다.

군은 3일 오후 11시 예산읍 217㎜, 대술면 212㎜, 응봉면 191㎜, 오가면 189㎜, 대흥면 161㎜, 신암면 127㎜, 신양면 125㎜, 삽교읍 115㎜, 광시면 96㎜, 덕산면 93㎜, 봉산면 88㎜, 고덕면 79㎜ 순으로 강우량을 기록했다.

이날 짧은 시간에 많은 비가 집중되면서 군내 크고 작은 침수 피해가 잇따랐다.

인명피해는 발생치 않았으나 예산읍, 대흥.응봉면에서 13세대 18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공공시설 68건과 사유시설 622건의 시설 피해가 접수됐다.

공공시설로는 예산.산성.발연지하차도가 침수돼 일시 통제됐으나 배수조치 후 통행이 재개됐으며, 관내 48개소의 도로와 대술면 마전리 하천제방 2개소가 유실됐다.

또 대술면 장복리의 소교량 1개가 파손됐고, 14개소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복구가 진행했다.

상가건물이 토사로 잠긴 장면./에이티엔뉴스=이종선 기자

사유시설로는 총 180건의 건축물이 손실 및 침수됐으며 이 중 주택은 예산읍 78, 삽교읍 3, 대술면 15, 광시면 8, 대흥면 21, 응봉면 18, 덕산면 1, 고덕면 1, 오가면 2 가구 등 147가구가 침수피해를 입었다.

또한 예산읍에 자리한 전통사찰인 향천사 일부가 토사 유실로 파손되는 피해를 입었고 절개지 8개소의 토사가 유실됐다.

농작물은 총 434농가의 185.25㏊가 침수되고 42㏊가 유실.매몰되는 피해가 발생했으며, 밭작물인 들깨.옥수수.고구마.고추와 하우스작물인 쪽파.대파.열무.방울토마토 등이 수해를 입었다.

예산시장이 홍수로 쓸리고 있다./에이티엔뉴스=이종선 기자

아울러 예산읍 수철저수지.대술면 송석저수지 하류와 지방도를 비롯한 기타 2개 노선의 도로가 통제 중이며, 예산읍 무한천 둔치주차장도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황 군수는 3일 집중호우가 발생한 향천리 등 예산읍 일원의 피해복구 현장을 찾아 신속한 피해복구와 지원을 위해 행정력을 총동원하고, 추가 피해가 발생치 않도록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황선봉 군수는 “이번 주까지는 계속 비 예보가 있어 추가 피해 우려가 됨으로 군민 모두가 함께 주의하고 조심해 대비에 만전을 기해 달라”며 “추가 피해 발생현황을 파악해 적극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종선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