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TV·방송
[N컷] '18 어게인' 김하늘x윤상현, 우산 속 달콤한 투샷
JTBC '18 어게인'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18 어게인' 김하늘과 윤상현의 달콤한 투샷이 포착됐다.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극본 김도연 안은빈 최이륜/ 연출 하병훈) 측은 4일 극 중 정다정(김하늘 분)과 홍대영(윤상현 분)이 우산 속에서 서로를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는 모습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18 어게인'은 이혼 직전에 18년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의 이야기다. 드라마 '고백부부'로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하병훈 PD가 JTBC로 이적한 이후 처음으로 연출하는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극 중 김하늘은 열여덟 쌍둥이 남매의 엄마이자 늦깎이 아나운서 지망생인 워킹맘들의 워너비 정다정 역을, 윤상현은 18세 고등학생 때 가장이 된 후 자신의 꿈을 애써 외면한 채 현실에 쫓기며 살아온 홍대영 역을 맡았다. 이에 두 사람은 어린 나이에 부모가 된 후 자신의 꿈을 접은 채, 현실에 치이며 살아오다 결국 이혼 위기에 다다른 부부의 모습으로 가슴을 짠하게 만들 예정이다.

이날 공개된 스틸 속 두 사람은 한 우산 속에서 서로를 마주보고 있는 모습으로 관심을 집중시킨다. 특히 서로를 바라보는 김하늘과 윤상현의 눈빛에서 느껴지는 달콤한 꿀내음이 보는 이들까지 설레게 한다.

이는 아내 정다정을 위해 정류장으로 마중을 나온 남편 홍대영의 모습으로, 정다정에게 우산으로 비를 막아주며 스윗한 미소를 띤 홍대영의 모습이 심쿵을 자아낸다. 이에 정다정 또한 따스한 미소로 화답하고 있다. 하지만 극중 김하늘과 윤상현은 현재 이혼 직전의 부부다. 이에 두 사람이 아름답고 설레던 순간을 뒤로 하고 이혼 위기에 닥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커진다.

한편 '18 어게인'은 영화 '17 어게인'으로 원작으로 하며 오는 9월7일 처음 방송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