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충남 공주
충남 공주시, 수돗물 유충 미검출 ‘안심’- 최근 수돗물 유충발생 관련 자체 및 관계기관 점검 결과 ‘이상 무’
충남 공주시의 수돗물 유충 점검 모습.(사진제공=공주시청)

충남 공주시는 최근 수도권 및 일부 대도시에서 발생하고 있는 수돗물 유충사태와 관련, 점검 결과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정수 및 급수과정에서 발생하는 유충의 서식 여부를 조사해 수돗물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보다 안전한 수돗물을 생산하기 위해 진행됐다.

시는 금강유역환경청과 한국수자원공사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옥룡정수장을 비롯한 수도시설에 대한 일제 점검을 실시했으며, 여과사 및 입상활성탄 등에서 단 한 마리의 유충도 발견되지 않아 안심 수돗물로 확인됐다.

이와 함께 소규모 수도시설 및 유지보수 업체에 대한 관리감독의 일환으로 순회점검을 강화하는 한편, 아파트와 학교 등 다수인 이용시설 85개소 및 소규모 수도시설 176개소의 저수조(물탱크)에 대한 내부청소를 실시했다.

황도연 상하수도과장은 “정수지와 여과지의 방충망 정비 및 청결한 환경 유지, 수돗물에 대한 철저한 소독 등 상시 모니터링을 강화해 시민이 믿고 마실 수 있는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생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최근 장마로 인해 습기가 높아 수도꼭지와 씽크대, 배수구 주변에 벌레나 유충이 많이 생길 수 있으므로 물을 받아놓고 사용하지 말 것과 주변 환경을 건조하고 깨끗하게 유지할 것을 당부했다.

박한복 기자  phb1226@hanmail.net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한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