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종합
분데스리가 "황희찬, 피르미누와 닮아…손흥민과 비교 불가피"
황희찬이 독일 분데스리가의 라이프치히로 이적했다. (라이프치히 홈페이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독일 분데스리가가 라이프치히로 이적한 황희찬(24)을 소개하면서 손흥민(28?토트넘)과 비교가 불가피하다고 언급했다.

라이프치히는 지난 8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황희찬의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공식 발표가 난 뒤 분데스리가는 홈페이지를 통해 "황희찬은 국가대표팀 동료인 손흥민과 비교를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 "현재 토트넘에서 뛰고 있는 송흥민은 지난 2010년부터 2015년까지 함부르크와 레버쿠젠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손흥민을 조명했다.

손흥민은 분데스리가에서 총 135경기에 출전, 41골을 기록했다. 그리고 2015년 8월 2200만파운드(약 330억)에 토트넘으로 이적, 주전으로 맹활약 중이다.

또한 분데스리가는 황희찬에 대해 "호베르투 피르미누(리버풀)와 닮은 구석이 많다. 개인기량으로 상대 수비를 잘 제치고, 양발도 잘 사용한다"면서 "공간을 파고드는 스피드도 좋다. 과거 호펜하임에서 뛰며 상대 수비에 어려움을 줬던 피르미누와 비슷한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2025년까지 라이프치히와 계약을 맺은 황희찬은 등번호 11번을 달고 뛴다. 독일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적료는 900만유로(약 120억원)고, 옵션이 발동되면 최대 1400만유로(약 190억원)까지 오르게 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