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충남 아산
아산시, 순천향대와 산학연 협력···서남부 개발거점 마련순천향대학 내 협력단지 조성사업 선정···2025년까지 104억원 투입
순천향대학교 아산캠퍼스 전경.(사진제공=아산시)

충남 아산시는 순천향대학교 추진하는 ‘산학연 협력단지 조성사업’에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대학 내 유휴시설을 리모델링해 유망기업과 연구소를 대학 내 유치하는 개발 사업이다. 

지난해에 2개교 (부경대, 한양대 ERICA) 선정, 올해 (6월 발표) 2개교 (순천향대, 연세대 국제캠퍼스) 선정 등 대학 시설 활용한 산학연 협력 거점 플랫폼을 구성하며 지역 전략산업과 연계로 성장동력을 갖추게 됐다.

대학의 우수인력·기술과 기업의 혁신역량간 공간적 연계 통해 혁신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 위한 산학연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2025년까지 연 20억 내외 약 104억원(국·도·시비) 가량 재정이 투입 예정이다.

이와 관련 융합바이오〔(RGB : Red Bio(의료제약), Green Bio(농업·식품), Blue ICT(Data, Network, AI)〕사업화 통한 생태계 조성을 비전으로 지역 미래 신산업 육성을 전략으로 내세우고 있는 순천향대는 향후 융합바이오 실용화 융합연구 참여 기업, BI 입주기업 (성장잠재기업, 지역 유망중소기업), 입주희망기업 등 협력단지 내 100여개 기업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산학연 협력단지를 조성하는데 활용토록 대학 내 유휴공간을 활용한 융합바이오 기업 입주공간(약 7621㎡), 메이커스페이스(약 1198㎡), 커뮤니케이션센터(약 948㎡) 등을 단계별로 지속적으로 확보하고 유휴부지를 활용한 혁신파크, 배후단지 조성과 연계해 산학연 협력단지 완성 예정이다.

이외 효율적 사업운영 위해 신설한 총장 직속‘RGB Campus 사업단’과 함께 협력단지관리위원회, 운영지원센터 등 통해 산학연 협력과제 발굴, 지역전략산업과 입주기업 선정, 사업성과, 관리 등을 아산시와 협업하게 된다.

시는 이번 사업의 신청단계부터 지역 내 대학과 긴밀히 협력했다. 복수의 대학에서 관심을 보였고 적극 지원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그 결과 동부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미개발에 머무르고 있는 서남부 지역소재 대학이 선정되며 관내 균형발전 도모 및 향후 산업 거점 조성의 가능성을 열게 됐다.

특히 산학연 협력단지 사업이 향후 교육부·국토부·중기부가 함께 지역 혁신성장을 선도하도록 인재양성, 창업 활성화, 기업역량 강화 등 산학협력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대학 캠퍼스의 유휴부지를 활용한 도시첨단산업단지인‘캠퍼스혁신파크’사업에 한 걸음 다가가며 서남부 지역의 개발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대학 우수 인력과 기술 인프라에 기업이 입주하며 지역경제 성장 전략적 파트너로 자리매김하는 해외사례〔영국 University Enterprise Zone(UEZ), 미국 START-UP NY〕가 여럿 있다”며 “산학연 협력단지를 넘어 우리지역 대학에 캠퍼스 혁신파크 등 유치협업으로 지역 첨단산업 클러스터 조성 통한 미래신성장 동력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캠퍼스 혁신파크는 대학 유휴부지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하고 단지 내 기업입주시설 신축지원, 정부의 산학연 협력사업 및 기업역량 강화사업 등을 집중해 대학을 지역 혁신성장의 거점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강원대(춘천), 한양대 ERICA(안산), 한남대(대전) 등 3개 대학이 캠퍼스 혁신파크 선도사업에 선정된 데 이어 올해는 대학들의 큰 관심에 발맞춰 사업규모가 확대되고 경쟁 또한 치열할 예정이다.

김형태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