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대전 이슈
대전시, 코로나19 "초등학교서...첫 교내 감염" 확진자 발생대전 천동초등학교, 연이틀 5학년 학생 4명 확진 판정
대전시 코로나19 현황, 대전 총 확진자 121명.(30일 오후 11시 기준).(자료출처=중앙방역대책본부·대전시)

대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학생 확진자가 지난 29일 발생된 가운데, 30일 학교내 감염으로 보이는 학생 확진자가 2명이 추가로 나와,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대전시는 30일 오후 10시쯤 ‘코로나19’ 확진자 4명(118~121번)이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대전의 누적 확진자는 총 121명(해외입국자 16명)이 됐다.

▲118번 확진자(여성. 20대 외국인)는 카자흐스탄에서 지난 29일 입국해 자가격리하다가 30일 무증상 상태에서 진단검사를 시행해 확진판정을 받았다.

▲119번 확진자(여성. 70대)는 발열과 근육통 등으로 감염이 의심되어 검사를 받았으며, 3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120번(천동초 5학년)과 ▲121번 확진자(천동초 5학년)는 115번(천동초 5학년)을 접촉해 경미한 증상에도 불구하고, 검사를 받은 결과 모두 3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특히, 120번은 115번과 같은 반 학생으로 접촉했으며, 121번은 115번과 같은 학년 다른 반 학생이지만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전시는 이들 확진자의 이동경로가 파악되는 대로 홈페이지 등에 게시할 예정이며, 방문시설 등은 소독을 실시하고, 접촉자뿐만 아니라 120번과 121번이 다니는 학교의 5학년 학생 전체에 대해 진단검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이현식 기자  atnnews@daum.net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