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충남 천안
진화하는 불법 촬영, 원룸 인터넷 공유기까지 침투카메라 메모리에서 현재 거주자인 여성 피해자 관련 영상 나와
아산경찰서./에이티엔뉴스=김형태 기자

충남 아산시 한 원룸에서 인터넷 공유기 안에 설치된 불법 촬영용 카메라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아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인터넷 정비기사가 공유기 교체 작업을 하던 중 공유기 안쪽에 설치된 소형 카메라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 확인 결과 공유기 덮개가 열려 있었고 소형카메라 촬영 방향으로 지름 1mm로 구멍이 뚫려 있는 것을 발견했다. 또 소형카메라에서 내장된 메모리 카드도 나왔다.

해당 원룸은 건물 전체가 한 인터넷 업체를 이용했고 이번에 업체가 변경되면서 공유기 교체작업을 하던 중에 불법 촬영용 카메라가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거주자는 여성이고 이전 거주자도 여성으로 확인됐다”며 “현 거주자 관련 영상물이 확보된 만큼 설치경로와 유출 등을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김형태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