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대전
대전시, 동구 일부 "학원 교습소···집합금지 행정조치 발령"- 7월 5일까지 동구 학원 및 교습소 91곳, 체육도장업 16곳 등 대상
- 114번, 115번 확진자 수강 학원 전수조사 결과 따라 연장 여부 결정
대전시 동구 지역에서 초등학생과 중학생이 코로나19에 감염되어 첫 학생 확진자로 나오면서, 곧바로 대전시가 동구 일부 지역에 집합금지 행정조치를 발령했다.(사진제공=대전시)

대전시 동구 지역에서 초등학생과 중학생이 코로나19에 감염되어 첫 학생 확진자로 나오면서,  곧바로 대전시가 동구 일부 지역에 집합금지 행정조치를 발령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30일 오전 온라인 브리핑을 갖고 “동구 효동, 천동, 가오동 지역의 학원 및 교습소 91곳과 체육도장업 16곳에 대해 오늘부터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인 오는 7월 5일까지 집합금지 행정조치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허태정 시장은 “어제 긴급방역대책회의를 열어 확진자의 직계자녀 감염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이 같이 결정했다”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부득이한 결정인 만큼 시민 여러분들께서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우선 7월 5일까지 집합금지 행정조치를 발령하지만, 확진자 수강 학원생 전수조사 결과에 따라 연장 여부를 추가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30일 오전 대전시 동구 일부 학원 교습소를 대상으로 집합금지 행정조치를 발령했다고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대전시)

허 시장은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골든타임을 놓쳐서는 안 된다”며 “대전 전역의 학원과 교습소, 실내체육시설을 포함한 모든 시설 운영자와 시민여러분들은 마스크 쓰기 생활화와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허태정 대전시장은 “학생 확진자 발생으로 학부모님들의 걱정이 매우 크실 텐데, 우리시는 교육청에 교육과정에 대한 새로운 조치를 요청했고, 교육청에서 별도의 발표가 있을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학부모님들께서도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7월 5일까지 가급적 학원 등에 등원시키지 말아주시고, 학생들의 안전을 지키는 데 동참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한편, 대전시는 그동안 유흥주점 등 고위험 시설 12종 3,073곳과 백화점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집중 점검하고 계도해왔으나 7월부터는 위반자에 대해 벌금부과 등 강력한 행정처분을 내릴 예정이다.

이현식 기자  atnnews@daum.net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