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신차·스포츠카
신형 카니발 디자인 공개…대형 SUV 못지않은 웅장함
신형 카니발 외장 디자인(기아차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임해중 기자 = 기아자동차가 4세대 카니발의 외장 디자인을 24일 공개했다.

일단 차체가 커졌다. 전장 5155㎜, 전폭 1995㎜, 전고 1740㎜의 크기로 기존 모델 대비 전장과 전폭이 각각 40㎜, 10㎜ 늘어났다.

축거는 3090㎜로 기존 모델보다 30㎜ 늘어나 내부 공간이 확대됐다.

웅장한 볼륨감이 콘셉트인 신형 카니발은 전면부 심포닉 아키텍쳐 라디에이터 그릴이 헤드램프와 경계 없이 연결돼 웅장한 인상을 준다.

주간주행등(DRL)은 박자와 리듬을 시각적으로 형상화한 모습으로 전면부의 역동적인 아름다움을 강조했다.

 

 

 

신형 카니발 외장 디자인(기아차 제공)© 뉴스1


측면부는 기존 카니발의 디자인을 계승하면서도 독창적인 요소를 추가했다. 헤드램프부터 리어램프까지 하나의 선으로 이어져 속도감이 느껴지는 사이드 캐릭터 라인을 적용했다.

슬라이딩 도어가 열릴 때 움직이는 레일 부분을 캐릭터 라인과 일치시켜 디자인 일체감을 높였다. 휠 아치는 기존 모델보다 볼륨감이 느껴지는 디자인으로 대형 SUV와 유사한 단단한 이미지를 선사한다.

C필러에는 독특한 입체 패턴의 크롬 가니쉬를 적용해 고급감을 향상시키는 동시에 시선을 사로잡는 시그니처 디자인으로 완성했다.

 

 

 

 

 

 

신형 카니발 외장 디자인(기아차 제공)© 뉴스1


후면부는 좌우가 연결된 슬림한 리어콤비램프가 적용된다. 전면부의 주간주행등과 동일한 형상 그래픽으로 디자인돼 통일감을 준다. 리어콤비램프를 연결하는 그래픽 바는 점등 시 신형 카니발의 세련된 느낌을 더 강조한다.

C필러에서부터 연결돼 후면부를 가로지르는 크롬 가니쉬와 리어콤비램프, 테일게이트 중앙의 라인이 모두 수평으로 디자인돼 일체감을 강화했다.

또 신형 카니발의 차량 레터링을 필기체로 디자인해 고급감과 세련미를 극대화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강렬하면서도 존재감 있는 외장 디자인으로 전형적인 미니밴에서 느낄 수 없었던 고품격 감성을 구현했다"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는 이날부터 카니발의 시그니처 디자인과 다양한 세부 이미지를 홈페이지(https://www.kia.com/kr/vehicles/4thcarnival)에 게시할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