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충남 아산
아산시, 코로나19 장기화 대비 전자출입명부 설치유흥시설 등 고위험시설 반드시 설치해야
코로나19 대비 고위험시설 전자출입명부 설치 독려 포스터.(사진제공=아산시)

충남 아산시는 코로나19 장기화 대비 고위험시설 대상으로 전자출입명부 설치 독려에 나서고 있다.

18일 시에 따르면 지난 10일부터 유흥시설, 노래방, 실내집단운동시설 등을 대상으로 의무적으로 전자출입명부(KI-Pass)가 시행 중이다.

관내 유흥시설 등 280개소를 대상으로 안내 및 방문 설치를 진행 중이고 17일 기준 유흥주점 49%, 단란주점 45%가 전자출입명부를 설치 완료했다.

전자출입명부는 계도기간인 6월 30일이 지난 내달 1일부터 본격 시행된다.

설치 의무시설에서 출입자 명단을 허위 작성하거나 부실하게 관리할 경우 300만원 이하 벌금 부과 또는 집합금지 명령 등을 조치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위생과 직원은 1일 2개조(2인 1조)를 편성해 야간에 순회 점검 및 앱설치를 독려하고 있다”며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이 조기 정착될 수 있도록 영업주 및 이용자의 적극 동참을 바란다”고 말했다.

김형태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