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대전 이슈
대전시교육청, 20일 "고등학교 3학년 첫 등교수업 상황 현장 점검"설동호 교육감, 전민고 방문 등교수업 상황 점검·학교 현장 의견 수렴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이 고등학교 3학년 등교수업이 실시된 20일 오전 전민고등학교를 3학년 교실을 방문해 수업을 위해 등교한 학생들을 격려하며 힘찬 응원을 하고 있다./에이티엔뉴스=이현식 기자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고등학교 3학년 등교수업이 실시된 20일 오전 대전전민고등학교를 방문해 학교 방역 및 등교수업 상황을 점검하며, 등교 수업을 준비하는 교사와 학생들을 격려했다.

이번 방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수업 이후 고등학교 3학년부터 순차적으로 시행되는 첫 등교 수업이 실시되는  고등학교에서 학생 안전과 교육활동이 조화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감염 예방 상황을 파악하고, 학교 현장 점검 및 등교 수업에 따른 다양한 의견을 살피기 위해 나섰다.

설동호 교육감은 이날 오전 7시 40분쯤 대전전민고에 도착해 등교하는 학생들을 교문에서 맞이하며 격려하는 한편, 학생들의 입실 전 발열 체크 및 방역 수칙 준수 사항 등을 직접 확인했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이 20일 오전 7시 40분쯤 전민고등학교를 찾아 조진형 교장의 안내를 받으며, 고3 학생들의 안전한 등교 수업을 위해 학교 방역 및 입실 상황을 직접 점검하고 있다./에이티엔뉴스=이현식 기자

이어 수업이 이뤄지는 고등학교 3학년 교실을 순회하며, 학생 간 책상 거리 두기 및 환기를 위한 창문 개방, 감염 예방 물품 비치 상황 등을 살피고, 학교 관계자와의 간담회를 통해 1주일 간격으로 순차 등교하는 1, 2학년의 원격수업 및 방역 준비 상황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한편 남부호 대전 부교육감은 이날 오후 점심시간에 대전도안고를 방문해 등교수업에 따른 고3 학생들의 급식 상황을 점검하고 감염 예방 사항을 살피며. 급식실에서 학생 간 충분한 거리 확보 등 안전한 학교급식을 위한 점검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학사 운영 정상화를 위해 애쓰시는 교육 가족 모두에게 감사하다”면서 “앞으로 학교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학부모님과 학생이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한 환경에서 등교수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이 고등학교 3학년 등교수업이 실시된 20일 오전 전민고등학교 3학년 교실을 찾아 학생 입실 상황을 직접 점검하고 있다./에이티엔뉴스=이현식 기자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이 고등학교 3학년 등교수업이 실시된 20일 오전 대전전민고등학교를 찾아 조진형 교장의 안내를 받으며 학교 방역 및 입실 상황을 점검하는 가운데, 생활속 거리두기가 실천되는 화장실을 살펴 보고 있다./에이티엔뉴스=이현식 기자
고등학교 3학년 등교수업이 실시된 20일 오전 대전전민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교실에서 수업을 위한 생활속 거리두기인 1M 이상을 준수하면서 담임선생님과 학생들 모두 마스크를 쓰고 수업을 준비하고 있다./에이티엔뉴스=이현식 기자
고등학교 3학년 등교수업이 실시된 20일 오전 대전전민고등학교에서 3학년 담임선생님이학생들이 격려되기 전 복도에서 학생의 발열을 체크하고 있다./에이티엔뉴스=이현식 기자
대전시교육청은 설동호 교육감을 비롯해 시교육청 관계자들이 고등학교 3학년 등교수업이 실시된 20일 오전, 대전전민고등학교를 방문해 고3 등교수업 학교 현장을 점검했다. 사진은 전민고 조진형 교장으로부터 학교 방역 및 고3 학생 입실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에이티엔뉴스=이현식 기자

 

이현식 기자  atnnews@daum.net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