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연예일반
이병헌 감독 차기작 '드림', 크랭크인…박서준·아이유 출연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극한직업' 이병헌 감독의 차기작 '드림'(가제)이 충무로 대세 배우로 자리매김한 박서준과 이지은 등의 캐스팅을 완료하고 7일 크랭크인 했다.

8일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에 따르면 역대 박스오피스 2위에 등극한 흥행작 '극한직업'의 연출을 맡은 이병헌 감독의 신작인 '드림'(가제)이 박서준, 이지은에 이어 김종수, 고창석, 정승길, 이현우, 양현민, 홍완표, 허준석, 이하늬까지 신선한 조합이 돋보이는 캐스팅을 확정 짓고 지난 7일 첫 촬영에 돌입했다.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 뉴스1


'드림'(가제)은 선수생활 최대 위기에 놓인 축구선수 홍대와 생전 처음 공을 잡아본 특별(?)한 국가대표 선수들의 홈리스 월드컵 도전을 그린 유쾌한 드라마다.

최근 영화 '사자' '청년경찰' '뷰티 인사이드' 뿐만 아니라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흥행 불패 배우로 자리매김한 박서준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휩쓸려 징계 중인 축구선수 윤홍대 역을 맡았다. 박서준은 반강제로 급조된 축구대표팀의 감독을 맡았지만, 시간이 갈수록 진심으로 팀원들을 믿고 지도하게 되는 윤홍대 역을 통해 입체적인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또한 드라마 '호텔 델루나' '나의 아저씨'부터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페르소나' 등의 작품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고 있는 이지은이 홍대(박서준)가 감독을 맡은 급조된 축구대표팀의 다큐멘터리 제작으로 성공을 꿈꾸는 방송국 PD 이소민 역을 맡아 박서준과의 첫 연기 호흡을 예고한다. 또한 '드림'(가제)은 이지은이 도전하는 첫 상업 영화로서 그가 보여줄 새로운 모습에 대한 관객의 기대를 높인다.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 뉴스1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 뉴스1


축구장을 누비며 연기 앙상블을 선보일 선수단의 캐스팅도 탄탄하다. 축구단의 정신적 리더 김환동 역은 김종수, 분위기 메이커 전효봉 역은 고창석이 맡았다. 또한 축구단의 천덕꾸러기 손범수 역은 정승길, 소심한 에이스 김인선 역은 이현우, 감성 충만 과격 골키퍼 전문수 역은 양현민, 무념무상 피지컬 담당 영진 역은 홍완표가 맡아 최고의 축구팀 시너지를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구단의 사무국장 황인국 역에는 허준석, 다큐멘터리 촬영 스태프 병삼 역에는 이하늬가 합류해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 것이다.

첫 촬영에 앞서 진행된 리딩 현장에서는 다채로운 캐릭터를 맡은 배우들이 유쾌한 에너지와 완벽한 케미스트리를 선보여 시종일관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이병헌 감독은 "오랫동안 준비한 작품으로 나에게 있어서도 뜻 깊은 작품이다. 훌륭한 배우들이 모이게 되었고 함께 할 작업이 기대된다"라고 전했으며, 박서준은 "홍대로 지낼 시간이 기대되고 설렌다. 관객 여러분들께 좋은 작품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뛰어보겠다"라며 포부를 전했다.

이지은은 "첫 장편 영화 데뷔작인 만큼 설렘과 책임감을 가지고 작품에 임하겠다. 한결같이 따뜻하고 배울 점이 많은 선배, 동료 연기자, 그리고 스태프들과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드림'(가제)은 7일 크랭크인, 2021년 개봉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