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대전 이슈
대전시, 29일 감염우려 교회·종교시설 1156곳, 전 직원 나서 현장점검
대전시는 관내 2300여 곳 교회 중에 이번주 현장예배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교회를 중심으로, 대전시청 전 직원을 동원해 29일 현장점검한다./에이티엔뉴스=이현식 기자

대전시는 관내 2300여 곳 교회 중에 이번주 현장예배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교회를 중심으로, 대전시청 전 직원을 동원해 29일 현장점검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시가 전체교회를 대상으로 현장예배 계획을 파악한 결과 중단 1129곳, 진행 468곳, 파악불가 등이 688곳으로 조사됐다.

이번 현장점검은 코로나19 확진환자 발생 양상이 주로 종교·다중이용·집합 시설 등에서 집단 감염으로 나타나 더욱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판단과 함께 21일 발표한 국무총리 담화문과 문화체육관광부 지침으로 이뤄졌다.

시는 1차로 지난 일요일인 21일 시청직원 700여명이 현장예배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 700여 곳의 종교시설을 방문, 국무총리 담화문과 종교시설 준수사항 등을 안내하고 점검을 진행한 바 있다.

현장 예배를 진행하는 종교시설은 마스크 착용, 발열 등 증상 체크, 유증상자 등 고위험군 출입 금지, 손소독제 사용, 예배 전·후 내·외부 방역 및 환기, 예배참석자 간 일정 거리(1~2m 이상) 유지, 식사제공 금지, 책임자 지정 및 참석자 명단 작성?관리 등 8개 주요 체크리스트를 준수해야 한다.

대전시는 기독교연합회를 통해 방역물품(손세정제, 소독제)도 일부 지원해 자체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집단감염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우려스럽다”며 “철저한 방역과 관리를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해 나가겠다고”고 말했다.

 

이현식 기자  atnnews@daum.net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