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연예일반
[N해외연예] 아널드 슈워제네거, 코로나19 의료 장비 위해 100만달러 기부
뉴스1 DB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할리우드 스타 아널드 슈워제네거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위해 100만달러(약 12억3000만원)을 기부했다.

아널드 슈워제네거는 25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는 소파에 앉아 상황이 얼마나 좋지 않은지에 대해 불평하는 것보다 더 나은 결과를 위해 내가 해야할 일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히며 '프런트라인 리스폰더 펀드'(Frontline Responders fund)에 100만달러를 기부한 사실을 밝혔다.

그는 "(이런 기부는) 병원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는 현실의 액션 히어로들을 지키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그 일에 참여할 수 있어 자랑스럽다"며 "여러분 모두가 함께 할 수 있다. 내 계정에 올라와 있는 링크로 가서 도움을 달라"고 요청했다.

아널드 슈워제네거가 기부한 돈은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필요한 의료 장비 및 마스트, 장갑, 수술용 가운 등을 제공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한편 미국에서도 코로나19 관련 유명인들의 기부가 이어지고 있다. 가수 리한나가 최근 클라라 리오넬 재단을 통해 500만 달러(약 62억2500만원)을 기부했고, 블레이크 라이블리와 라이언 레이놀즈 부부가 '피딩 아메리카'(FEEDING AMERICA)와 '푸드 뱅크스 캐나다'(FOOD BANKS CANADA)에 100만달러를 기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