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대전·세종 대전 이슈
허태정 대전시장 "코로나19 진정 때까지 월급 절반 기부"공무원 월급날인 20일, 300여만원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기탁
허태정 대전시장이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돕기 위해 월급의 절반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성금으로 기탁했다./에이티엔뉴스=이현식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월급 절반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하겠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돕기 위해 월급의 절반을 성금으로 기탁한다고 20일 이같이 밝혔다.

광역단체장 가운데, 허 시장 처럼 월급의 절반을 성금으로 기탁한 바가 없어, 향후 정치권이나 고위공직자 사이 착한물결의 파장으로 얼마나 커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날 20일은 대전시 공무원의 월급날로, 허 시장의 월급 중 절반인 300여만원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전지회로 전달됐다.

허 시장은 "경제적 문제를 국가가 책임지는 것은 한계가 있다. 민간영역에서도 기부 등을 통해 참여해야 한다. 그런 문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고민해왔으며 가족들과 상의해 동참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전에서는 8일째 추가 확진자가 없어 이번 주말만 잘 넘기면 사회적 활동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이번 달까지만이라도 종교 집회나 다중행사를 자제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의 기부 사실이 언론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알려지자, 페이스북 등 SNS 댓글에는 칭찬이 이어지며, 정치권이나 고위공직자들도 허 시장 처럼 착한기부 물결에 나서야 한다는 댓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이현식 기자  atnnews@daum.net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