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연예일반
원빈♥이나영 부부도 '착한 건물주'…"3~4월 건물 임대료 50% 감면"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원빈 이나영 부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생계 부담을 안게된 임차인들을 위해 착한 건물주 운동에 동참했다.

7일 원빈 이나영 부부 소속사 이든나인에 따르면 이들 부부는 3∼4월 두달간 건물 임대료를 50% 감면하기로 했다.

소속사 측 관계자는 이날 뉴스1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 조용히 진행한 것이라 소속사도 알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연예계 스타들이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진 사회에 거액의 성금을 기부하는 등 사회에 온정을 전하고 있다. 원빈 이나영 부부 외에도 전지현과 비·김태희 부부, 서장훈 등 건물을 보유한 스타들은 임차인들의 임대료를 감면해주는 착한 건물주 운동에 동참, 온정을 더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