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문화·생활 문화일반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장, 지역미술대 교수와 만남 가져21일 대전미술의 미래 발전을 위한 신년간담회
대전시립미술관 "2020년 미술로 건설하는 미래"./에이티엔뉴스 DB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장과 지역 미술대학 교수들이 21일 오후 서구의 모 음식점에서 신년간담회를 갖고 청년작가 육성과 대전미술의 미래 발전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오치규 충남대 예술대학장과 강구철 한남대교수, 허진권 목원대교수와 이영우 배재대 미술디자인학부 교수가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장은 “올해 신설되는 중견작가전 ‘골드에이지’를 통해 지역예술의 지평을 확장하고 청년작가지원전 ‘넥스트코드’를 비롯해 지역미술대학과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대전의 미래예술인재 육성에 힘쓰겠다”며 “앞으로 미술관의 운영과 발전에 많은 도움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선 관장과 참석 교수들은 대전시립미술관의 신년 첫 전시로 오는 2월 11일 개막하는 ‘광자진취 : 대전미술 다시쓰기 7080’와 관련해 1970~1980년대 대전미술에 관한 심도 깊은 논의도 이어갔다.
 
한편, 대전시립미술관은 전시를 통해 대전미술사를 새롭게 정립하고 미술관 소장품을 중심으로 지역미술 발전을 위한 연구 근간을 마련하고 새로운 담론을 창출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오고 있다.

에이티엔뉴스 정완영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정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