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TV·방송
AOA→IZTY까지…'아육대' 불꽃경쟁…전현무 "최고 시청률 기대"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에이핑크, AOA, 김재환, 정세운, 하성운, ITZY 등 '2020 설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에 출전하는 아이돌스타들의 금빛 사냥이 시작됐다. 지난 경기에서의 설욕을 갚기 위한 열정부터 급부상하는 히든카드들의 활약까지 박진감 넘치는 명승부가 담긴 예고 영상 3종이 공개돼 기대를 모은다.

'아육대'는 오는 24일 오후 5시 50분, 25일 오전 10시 40분, 27일 오후 5시에 방송을 확정했다고 밝히면서 "설날의 복주머니처럼 알찬 즐거움을 선사하고 싶다. 이번 설날에도 '아육대'와 함께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영상 속 금메달을 향한 아이돌스타들의 승부가 담겨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추석에서 아쉽게 1위를 놓친 이들의 모습과 함께 "하지만 아직 끝난 건 아닙니다"라는 내레이션은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더 강력해진 상대들과 루키들의 얼굴이 비춰지며 '연패는 없다'는 자막 그리고 "이번 경기 절대로 놓치지 않겠다는 결연한 각오가 느껴집니다"라는 멘트는 이번 '아육대'에서 펼쳐질 진검승부를 기대하게 한다.

또 '넘사벽' 실력으로 신(神)의 경지에 오른 몬스타엑스, 구구단, 세븐틴, 에이핑크 보미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와 함께 김재환, 정세운, 하성운이 뭉친 솔로 연합, ITZY, 체리블렛, NCT DREAM, 스트레이 키즈 등 신(新)흥 강자들이 등장, 불꽃 튀는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아육대' 메인 MC로 8년째 활약 중인 전현무가 심사위원 3인 모두가 '10점'을 번쩍 들며 새로운 신의 탄생을 알리는 모습에 "'아육대' 사상 최고 시청률이 나올 것 같아요"라고 감탄하고 있어 기대를 한껏 끌어올린다.

마지막으로 삼삼오오 뭉쳐 분위기를 즐기다가도 금메달을 향한 의지를 불태우고 팬들과 함께 기쁨을 누리는 아이돌스타들의 모습은 이번 '아육대'에 대한 기대를 더한다.

'아육대'는 550분이라는 파격적인 편성으로 대명절 설날을 장식할 예정이다. 세대와 성별을 막론한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정정당당한 스포츠 경기가 펼쳐질 현장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한편 '아육대'는 아이돌 가수들이 스포츠 종목에 도전, 땀을 흘리며 정정당당 승부를 가리는 특집 프로그램. 육상, 양궁, 씨름, 승부차기, 투구, E-스포츠, 승마 총 7개 종목의 경기가 펼쳐진다. 오는 24일 오후 5시 50분, 25일 오전 10시 40분, 27일 오후 5시에 편성됐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에이티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