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충남 공주
충남 천안시, 2030 도시관리계획 재정비 나서- 14일 2030년 천안도시관리계획 재정비 용역 착수 보고회 개최
14일 천안시가 2030년 천안도시관리계획(재정비) 결정(변경)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있다.(사진제공=천안시청)

충남 천안시는 14일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토지이용계획과 도시기반시설의 설치·정비 계획을 수립하고자 2030년 천안도시관리계획 재정비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천안시에 따르면 이번에 추진되는 도시관리계획 재정비는 2030년을 목표로 천안시 행정구역 전역(636㎢)에 대해 이뤄지게 된다.

도시공간구조 구체화 실현을 위한 용도지역 변경사항 및 각 생활권별 지역 주민의 민원 및 의견 등에 대해 종합적으로 검토․분석하고, 불합리한 도시기반시설을 정비해 수요 및 여건변화에 대응하는 합리적인 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추진된다.

천안시는 장기 미집행시설의 존치·변경·해제에 따른 관리방안 마련 등 지속적인 장기미집행시설의 정비를 통해 토지이용의 비효율과 시민의 재산권 제한으로 인한 문제해소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또 이번 재정비는 시민들에게 직접적으로 영향을 끼치는 만큼 도시 특성과 기능 및 각종 개발지표와 부합하도록 도시관리계획 결정(변경) 방향을 설정해 ‘선계획․후개발’의 기틀이 마련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이광세 도시계획과장은 “이번 재정비 용역의 경우 상위계획인 2035년 천안도시기본계획 수립 추진일정을 감안해 2022년 하반기까지 약 3개년에 걸쳐 매듭지을 계획”이라며“향후 추진과정에서 주민공람 및 천안시의회 의견청취, 관련부서 및 유관기관 협의, 천안시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 행정절차를 거쳐 최종 고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에이티엔뉴스 고은정 기자  atntv@naver.com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티엔뉴스 고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